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무려 한경기에서 6실점을 했다. 그것도 그리 강하지 않다고 평가받는 카타르를 상대로 나온 결과다. 이번 대회 첫 해트트릭을 허용한 것에 이어 일단 E조까지 진행된 조별리그 2라운드까지 최다실점팀에도 등극한 북한이다.

북한에게 2019 아시안컵은 치욕 그 자체다.

북한은 13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8시 아랍에미리트 알아인의 셰이크 칼리파 국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AFC(아시아 축구연맹) 아시안컵 E조 카타르와의 경기에서 카타르 알모에즈 알리에게 무려 4골을 허용하며 0-6으로 대패했다. 북한의 주장 정일관은 후반 45분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기까지 했다.

1차전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팀의 핵심선수인 한광성의 퇴장과 함께 0-4 충격의 대패를 당했던 북한은 전반 9분만에 왼쪽에서 낮은 크로스를 허용했고 카타르의 알모에즈 알리가 오른발로 잡아놓은 후 문전에서 왼발 슈팅으로 북한 골문을 갈랐다.

이 골이 들어간지 2분만에 또 다시 알리가 골을 만들어냈다. 이번에는 오른쪽에서 낮고 빠른 크로스가 올라오자 알리는 문전에서 공을 잡아놓지 않고 오른발로 그대로 맞춰 골을 넣었다. 전반 11분만에 두 골을 넣은 카타르는 전반 43분 부알렘 쿠키가 북한 골키퍼가 나온 상황에서 높은 공을 헤딩골로 연결하며 전반전을 3-0으로 앞선채 마쳤다.

무너진 북한은 끝이 없었다. 후반 10분 이미 2골을 넣은 알리가 왼쪽에서 중앙으로 투입된 스루패스에 오프사이드라인을 뚫은 후 골키퍼가 나왔을 때 왼발로 먼저 차넣어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후반 15분 알리는 자신의 네 번째 골이자 카타르의 다섯 번째 골까지 넣었다. 후반 23분에는 압델카림 하산이 홀로 돌파해 왼발 슈팅으로 골을 만들며 카타르는 북한에 6-0으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로 북한은 최악의 기록을 새로 세웠다. 이번 대회에서 한 경기 최다점수차 경기의 주인공이 됐다. 이란이 예멘을 상대로 5-0으로 이긴 것이 최다점수차 경기였지만 북한이 6실점이나 하며 이 기록의 주인공이 바뀌었다.

또한 카타르의 알모에즈 알리는 북한전에서만 무려 4골을 넣어 이번 대회 첫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가 됐다. 게다가 알리는 1차전 레바논전에서 넣은 1골과 함께 5골로 단숨에 대회 득점 1위가 됐다. 5골이면 한골 정도만 더 추가해도 대회 득점왕 등극이 가능할 정도의 수치다.

그야말로 치욕의 기록만 남긴 북한은 경기 내내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치욕의 경기를 했다. 선수들은 무기력했고 아무런 전술도 없어보였다. 전반 11분만에 2골을 허용하자 선수들은 완전히 자신감을 잃고 그저 90분 경기가 끝나기만을 기다리는 것으로 보였다.

북한에게 이번 아시안컵은 그야말로 치욕적인 대회가 아닐 수 없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3 21:49: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