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2연승에 한껏 고무된 중국이다.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한 두 팀간의 대결인 한국과 중국전에 대해 중국은 “손흥민이 와도 두렵지 않다”며 자신 있어하는 중국이다.

중국은 11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0시 30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알자지라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 필리핀전에서 공격수 우레이의 2골로 3-0으로 승리했다. 키르기스스탄전에 이어 필리핀전까지 승리를 거둔 중국은 3차전 한국전 전에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다.

전반 40분 오른쪽에서 낮은 패스를 페널티박스 안에서 이어받은 우레이는 볼트래핑 후 그대로 몸을 돌리며 기습적인 오른발 슈팅을 했다. 이 슈팅은 먼쪽 사각지대 상단에 그대로 꽂히는 멋진 궤적으로 중국의 선제골이 됐다.

우레이는 후반 21분에도 페널티박스 밖 오른쪽에서 프리킥이 올라오자 뒤로 물러나며 오른발 논스톱 발리슈팅을 했고 추가골이 되됐다. 후반 35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문전에 흐른 공을 위 다바오가 골을 넣으며 3-0으로 중국이 승리했다.

이날 경기 후 중국의 시나스포츠는 ‘한국? 손흥민? 극복하자, 누구도 두렵지 않은 중국대표팀’이라는 기사를 게재했다.

이 기사에는 “한국을 기다린다. 3골, 2연승, 중국의 리듬은 멈출 수 없다. 이미 16강을 확정했고 한국전을 앞두고 있다”며 “필리핀을 상대로 11-1의 슈팅숫자, 8-1의 유효슈팅 숫자, 3-0의 스코어로 압도적이었다. 한국은 필리핀을 상대로 매우 힘겹게 승리했다”고 했다.

또한 “필리핀을 상대한 것을 비교하면 의심할 여지없이 한국보다 중국이 나았다”면서 “2연승은 중국에게 큰 자신감을 불어넣었다. 비록 한국의 에이스인 손흥민이 중국전에 돌아오지만 중국 역시 두렵지 않다”고 했다.

손흥민은 오는 14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EPL 경기를 마치고 대표팀에 합류한다. 중국과의 경기는 16일. 즉 하루만에 경기를 해야하는 상황일 수도 있는 손흥민이다. 중국의 자신감은 하늘을 찌르고 있고 한국은 필리핀, 키르기스스탄이라는 최약체를 상대로 연속해서 겨우 1-0으로 이긴 것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2 06:00:1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