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후반 10분과 11분 키르기스스탄은 슈팅 후 연속해서 주심에게 한국의 핸들링 반칙을 어필했다. 실제로 손에 맞기도 했고 애매한 장면도 있었다. 여기서 주심이 정말 핸들링을 선언해 페널티킥이 됐더라면 정말 위험할 뻔했다.

필리핀전에 이어 키르기스스탄전마저 졸전에 그치고 만 벤투호는 이런 두팀을 상대로도 한골씩 밖에 넣지 못해 ‘행여 주심이 PK를 선언했더라면’이라는 끔찍한 상상도 가능케 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2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1시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C조 2차전 키르키스스탄전에서 전반 42분 김민재의 골로 1-0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필리핀전처럼 경기를 주도해도 골을 넣지 못해 답답했던 경기 흐름은 전반 42분 그나마 풀렸다. 오른쪽에서 홍철이 왼발로 감아찬 코너킥이 문전 가까운 포스트로 붙었고 공격가담한 수비수 김민재가 헤딩골을 넣었다. 김민재의 A매치 14경기만에 데뷔골이자 답답한 흐름을 깬 천금같은 골이었다.

경기는 주도했다. 하지만 그건 당연했다.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경기를 주도하지 못할 전력도 아니고 누가 감독해도 전력할 수 있을 정도로 전력차가 심했다. 문제는 얼마나 골을 화끈하게 쉽게 넣느냐였다.

하지만 한국은 수비수 김민재가 넣은 득점 외에 골을 넣지 못했다. 골대를 무려 3번이나 맞췄지만 골대 맞은 것을 골로 인정해주지 않는다. 아무리 경기를 주도해도 한국은 한골을 허용하면 동점이 될 수도 있다는 위험성을 안고 남은 시간을 경기할 수밖에 없었다.

게다가 키르기스스탄이 기회가 없었던 것도 아니다. 후반 10분 키르기스스탄의 슈팅이 한국 수비 손에 맞았을 때 키르기스스탄 선수들은 강하게 항의했다. 핸들링의 고의성이 없었기에 페널티킥이 선언되지 않았고 곧바로 이어진 장면에서 이청용의 백패스 미스에 이은 수비 실책때 이번에도 키르기스스탄 선수들은 한국 수비 손에 맞은듯한 장면에 대해 주심에게 강하게 어필했다. 이번에도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하지 않아 망정이지 페널티킥을 선언해 골을 허용했다면 남은 시간이 더욱 어려울 뻔도 했다.

이날 키르기스스탄은 무려 12개의 슈팅을 때렸다. 마냥 수비만 하지 않았다. 라인을 올렸고 밀집수비 대신 골을 넣기 위해 노력했다. 중국에서 1-2 충격의 역전패를 당했기에 한국전마저 진다면 16강 가능성이 없기 때문이었다. 꽤 공간도 있었고 기회도 많았던 키르기스스탄전마저 겨우 1-0으로 이긴 졸전을 하고만 벤투호는 나아지지 않는 경기력에 한숨만 내쉬게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2 02:51:14   수정시간 : 2019/01/12 03:04:4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