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대표팀이 내년 프랑스에서 열리는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조별리그에서 프랑스와 노르웨이, 나이지리아와 A조에 속하게 됐다.

한국은 9일(이하 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라 센 뮈지칼에서 열린 대회 조별리그 조 추첨에서 이같은 조 추첨 결과를 받았다. 첫 경기는 내년 6월 8일 오전 5시 프랑스 파리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리는 ‘개최국’ 프랑스와의 대회 개막전이다.

16강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조 2위 안에 들거나, 6개 조 3위 팀들 가운데 상위 4위 안에 들어야만 가능하다. 윤덕여호는 이번 대회를 통해 지난 2015년 캐나다 대회 이후 2회 연속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여자 피파랭킹에서는 한국(14위)이 프랑스(3위)와 노르웨이(13위)보다는 낮고, 나이지리아(39위)보다는 더 높다. 특히 노르웨이와는 한 계단 차이여서 객관적인 전력상 2위 자리를 놓고 경합을 펼칠 가능성이 높다.

  • ⓒAFPBBNews = News1
역대전적에서는 다만 프랑스, 노르웨이에 2전 전패로 열세다. 나이지리아와는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조 추첨 직후 윤덕여 감독은 “프랑스와의 첫 경기는 쉽지 않은 부분이 많다”면서도 “나이지리아와의 2차전은 반드시 승점을 따야 하는 경기다. 나이지리아전에서 승부를 건 뒤, 노르웨이와의 3차전까지 최선을 다해 승점을 가져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자 피파랭킹 8위인 일본은 잉글랜드(4위) 스코틀랜드(20위) 아르헨티나(36위)와 D조에 편성됐고, 중국(15위)은 독일(2위) 스페인(12위) 남아프리카공화국(48위)과 B조에 속했다.

2015년 캐나다 대회 당시엔 미국이 일본을 제치고 통산 세 번째 정상을 차지했다. 한국은 당시 사상 첫 16강에 진출했다. 24개국이 참가하는 프랑스 여자월드컵은 내년 6월 8일부터 한 달 간 프랑스 9개 도시에서 열린다.

  • ⓒAFPBBNews = News1
▲2018 프랑스 여자월드컵 조 편성

- A조 : 대한민국 프랑스(개최국) 노르웨이 나이지리아
- B조 : 독일 스페인 중국 남아프리카공화국
- C조 : 호주 브라질 이탈리아 자메이카
- D조 : 잉글랜드 일본 스코틀랜드 아르헨티나
- E조 : 캐나다 네덜란드 뉴질랜드 카메룬
- F조 : 미국 스웨덴 태국 칠레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9 09:15:0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