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필리핀과 득점 없이 전반을 마쳤다. 만약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베트남이 결승에 진출한다.

베트남은 6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 미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리고 있는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4강 2차전에서 전반을 0-0으로 맞선 채 마무리했다.

압도적인 전반전이었다. 안정에 무게를 둔 베트남은 필리핀이 빈틈을 보일 때마다 집요하게 파고들었다. 골이 반드시 필요한 필리핀보다 베트남이 결정적인 기회를 더 많이 만들었을 정도.

다만 좀처럼 결실로 이어지지 못했다. 전반 28분 응우옌 꽝 하이의 바이시클킥은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고, 전반 35분 측면에서 올라온 땅볼 크로스는 문전에 있던 공격수 2명의 발끝에 모두 닿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베트남은 좀처럼 위기상황을 내주지 않았다. 전반막판에 나온 중거리 슈팅이 이날 필리핀의 전반전 유일한 슈팅이었을 정도. 결국 전반전은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전반전 슈팅수는 베트남의 7-1 우세.

한편 앞서 1차전 원정경기에서 2-1로 승리를 거둔 베트남은 이날 0-1로 지더라도 결승에 오를 수 있다. 만약 결승에 오를 경우 지난 2008년 대회 이후 10년 만의 일이다. 베트남 축구 중계는 SBS 스포츠를 통해 진행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22:23:30   수정시간 : 2018/12/06 22:23:3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