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결승골을 넣으며 FC서울이 강등으로 가는 길에 바리게이트를 친 고요한이 경기 후 소회를 밝혔다.

FC 서울은 6일 오후 7시 부산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2018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1차전 부산 아이파크 원정경기에서 3-1 역전승을 거뒀다.

전반 22분 왼쪽 중앙 약 30m 지점에서 부산의 외인 호물로가 왼발 중거리슈팅을 했고 이 공은 무회전성으로 서울 골문 앞에서 뚝 떨어지며 서울 양한빈 골키퍼는 골이 들어가는걸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전반 42분 부산은 수비수 권진영이 오른쪽 중앙선 부근에서 서울 공격수 윤주태를 향해 발바닥이 보이는 옆에서의 태클을 했고 주심은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내들었다.

서울은 수적 우위에서 남은 후반전을 보냈고 후반 13분 중앙에서 하대성의 센스 있는 긴 크로스를 문전에서 서울 공격수 조영욱이 발을 갖다대 동점골을 넣었다. 후반 33분에는 수비수 김동우가 오른발로 감아올린 크로스를 주장완장을 단 고요한이 문전에서 헤딩골을 넣으며 끝내 역전에 성공했다. 후반 44분 왼쪽 코너킥에서 서울의 정현철의 헤딩골까지 나오며 3-1로 승리했다.

이날 경기 후 서울의 고요한은 방송 중계사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몇경기에서 컨디션이 안좋아 좋은 모습을 못 보여드렸다. 어떻게 해서든 골을 넣고 싶었고 그렇게 해서 기쁘다. 정말 팀원들이 열심히 뛰어줬기에 가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제골을 내줬을때에 대해 “불안하긴 했다. 하지만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했기에 역전승이 가능했다”면서 전반 42분 권진한의 퇴장에 대해 “부산 선수가 퇴장당하는 순간 주도권 잡고 경기할 수 있다고 봤고 그러다보니 좋은 기회를 만들어져 이기는 경기를 했다”고 했다.

서울 원클럽맨으로써 승강 플레이오프까지 온 심정에 대해 “솔직히 선수들에게 말은 안했지만 승강플레이오프에 와서 자존심도 상했고 화도 많이 났다. 플레이오프왔다는 것만으로 힘들었다”면서 “아직 끝이 아니다. 어떻게 될지 모르기에 방심하지 않겠다. 홈경기에서 꼭 이기겠다”고 했다.

서울과 부산의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은 9일 오후 2시 1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20:59:3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