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FC서울은 이상호의 음주운전에 대해 숨긴 것이 아닌 몰랐다는 입장을 내놨다.

서울은 6일 언론을 통해 밝혀진 이상호의 음주운전에 대한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엄기표 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기소된 이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상호는 9월 3일 서울 강남에서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78%의 만취 상태로 포르쉐 차량을 운전한 혐의로 기소됐고 결국 집행유예 2년을 받았다.

이에 대해 서울 측은 "이상호 관련 보도를 문의한 기자를 통해 이 사실을 처음 인지했다. 이후 이후 선수로부터 사실 확인을 한 이후 즉각 프로축구연맹에 이 내용을 보고했다"며 "서울은 추후 추가적인 사실관계 확인을 통해 이번 일을 정해진 규정과 절차대로 처리할 예정"이라고 했다.

결국 서울 측은 고의적으로 숨기고 음주운전 적발 이후에도 5경기나 이상호를 내보낸 것이 아닌 선수의 미신고로 자신들도 몰랐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20:36:3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