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손흥민이 맹활약하며 프로통산 100호골을 넣은 것에 대해 현지 매체 역시 극찬을 마다하지 않았다.

토트넘은 12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5시 영국 런던의 웸블리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사우스햄튼과의 홈경기에서 3-1로 대승했다.

전반 9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왼쪽에서의 낮고 빠른 왼발 크로스를 해리 케인이 달려들어오며 오른발로 갖다 맞춘 선제골을 넣은 토트넘은 후반 6분에도 루카스 모우라가 왼쪽에서 코너킥을 슈팅한 후 수비맞고 나오자 재차 오른발 슈팅해 골문을 갈랐다.

2-0으로 앞선 후반 10분에는 오른쪽에서 해리 케인이 굴절된 공을 받아 크로스 했고 손흥민은 뒤에서 달려들어오며 오른발을 가볍게 갖다대 팀의 세 번째 골을 넣었다. 전반 2분만에 논스톱 슈팅이 골대맞고 나온 아쉬움을 던 손흥민의 프로통산 100호골이었다. 사우스햄튼의 찰리 오스틴이 후반 추가시간 한 골을 넣었지만 승부를 뒤집을 순 없었다.

이날 경기 후 풋볼 런던은 "손흥민은 전반 시작부터 오른발 발리슈팅으로 골대를 맞추더니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좋은 기회가 무산되기도 했다. 토트넘의 세번째 골을 넣기도 했다. 사우스햄튼은 손흥민을 막히 힘들어했다"고 평가했다. 8점의 평점을 부여했고 이는 9점을 받은 위고 요리스를 빼고 최고 평점이기도 했다.

가디언 역시 "지속적으로 사우스햄튼을 괴롭히던 손흥민이 골을 넣었다. 손흥민의 초반 발리슈팅으로 토트넘이 안정됨을 느낄 수 있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6 07:09:05   수정시간 : 2018/12/06 07:43:2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