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전반 32분. 토트넘 훗스퍼의 역습상황에서 최전방의 해리 케인이 뒤에서 달려들어오던 손흥민을 보고 정확한 힐패스를 한다.

이 힐패스는 손흥민의 달리는 속도와 들어맞았고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단숨에 손흥민은 아스날 수비진까지 젖힌 후 문전까지 다다랐고 급한 아스날 수비수 롭 홀딩은 슬라이딩 태클을 했다.

손흥민은 걸려 넘어진 것처럼 보였고 심판은 잠시 망설이는 듯 하다 이내 PK스팟을 찍으며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손흥민이 만든 페널티킥을 케인이 성공시켜 토트넘은 역전에 성공했고 ‘북런던더비’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

그렇다면 다소 애매했던 손흥민의 반칙 장면은 손흥민의 헐리웃 액션이었을까, 정당한 반칙 선언이었을까.

  • ⓒAFPBBNews = News1
토트넘은 2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1시 5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아스날과의 원정경기에서 2-4로 재역전패를 당했다. 손흥민은 선발로 나와 PK를 하나 획득하는 등 맹활약하다 후반 34분 교체아웃됐다.

전반 10분만에 아스날은 토트넘 수비수 얀 베르통헌이 코너킥 수비를 하다 핸들링을 저질러 얻은 페널티킥을 피에르 오바메양이 골을 넣으며 1-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토트넘은 전반 30분 왼쪽에서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오른발로 감아올린 프리킥을 에릭 다이어가 달려가며 가까운 포스트에서 헤딩골을 넣었다. 동점골이 터진 후 경기장 밖에서 몸을 풀던 아스날 후보 선수들과 토트넘 선수단은 굉장한 신경전을 펼치기도 했다.

전반 34분에는 손흥민이 해리 케인의 힐패스를 이어받은 후 단숨에 돌파하다 아스날 수비수 롭 홀딩의 태클에 손흥민이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해리 케인이 키커로 나와 성공시켰고 토트넘은 뒤지던 경기를 5분만에 역전시켰다.

아스날은 후반 11분 오바메양이 다시 한 번 골을 넣으며 동점을 만들었다. 아론 램지의 넘어지며 내준 패스를 오바메양은 페널티박스 바로 밖에서 오른발로 감아찬 슈팅으로 동점골을 넣은 것. 결국 승부는 후반 30분 역습 상황에서 아스날 알렉상드르 라카제트가 다소 뒤늦은 반응에 이은 넘어지면서 때린 왼발 낮은 슈팅이 다이어 발에 맞고 굴절되며 들어가며 갈렸다.

아스날은 후반 32분 루카스 토레이라가 쐐기골까지 넣으며 역전을 당했다 재역전을 하며 짜릿한 ‘북런던더비’ 승리를 챙겼다. 토트넘은 후반 40분 베르통헌이 경고누적 퇴장을 당하며 추격의 동력을 잃었다.

  • 스포티비 화면 캡처
손흥민이 만든 PK장면이 이날 경기에서 가장 논란이 많이 되고 토트넘과 아스날 팬들 모두를 흥분케 하는 순간이었다.

리플레이를 통해 손흥민이 넘어진 순간을 다시 볼 수 있다. 손흥민은 빠르게 돌파하다 방향전환을 위해 왼발로 공을 접던 순간 홀딩의 태클이 들어왔다. 리플레이로 다시 보면 홀딩의 왼발이 손흥민의 왼발에 닿았다.

일단 닿은 것은 분명 맞지만 그렇다고 해서 페널티킥을 줄 수 있는지는 다를 수 있다. 만약 매우 약하게 스치는 정도였다면 손흥민이 소위 ‘오버’했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손흥민은 순간 멈추며 방향전환을 하는 상황이었고 홀딩은 한참을 달려와 체중을 실어 태클을 했기에 살짝만 닿아도 손흥민이 넘어지기 충분할 수 있다. 무게중심이 한쪽으로 쏠리는 상황에서 반대방향으로 살짝만 밀어도 넘어지는 원리.

결국 홀딩의 태클이 손흥민의 발에 걸린 것은 맞고 손흥민은 넘어질 수 있는 상황에 있었다. 그렇기에 심판이 페널티킥을 부는 것은 충분히 정당성을 가질 수 있다. 심판은 마침 손흥민 바로 뒤에 위치하고 있었다.

  • 스포티비 화면 캡처
-스한 스틸컷 : 스틸 컷(Still cut)은 영상을 정지된 화면으로 보여주는 것을 뜻합니다. 매 경기 중요한 승부처의 한 장면을 있는 그대로 자세히 묘사합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3 00:58: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