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용인대와 중앙대가 챔피언 자리를 놓고 맞붙는다.

두 팀은 오는 16일 오후 2시 용인대 운동장에서 2018 U리그 왕중왕전 결승전을 치른다.

용인대와 중앙대는 지난 11일 준결승에서 각각 숭실대와 울산대를 꺾고 결승에 올랐다.

이장관 감독이 이끄는 용인대는 2015년 U리그 우승 이후 3년만에 두 번째 우승을 노린다.

최덕주 감독의 중앙대는 지난 7월 1·2학년 대학축구연맹전에서 2연패에 성공, 기세를 몰아 첫 U리그 우승에 도전한다.

한편 2016년, 2017년 우승팀 고려대는 권역 리그에서 탈락해 왕중왕전에 오르지 못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15 14:06:11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