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인천=김명석 기자] 인천현대제철의 여자축구 WK리그 통합 6연패를 이끈 최인철 감독이 “심리적 압박을 이겨낸 선수들이 진정한 챔피언”이라고 말했다.

최인철 감독은 5일 오후 7시 인천남동경기장에서 열린 경주한국수력원자력과의 H CORE 2018 WK리그 챔피언결정전 2차전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선수들이 대견하다. 부담감을 잘 이겨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인천현대제철은 지난 1차전 원정경기에서 0-3으로 완패하며 6연패 도전에 적신호가 켜졌다. 이날 2차전에서는 반드시 3골 이상을 넣어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경기 내내 파상공세를 펼치며 내리 2골을 만들어낸 인천현대제철은 정규시간 막판 극적인 동점골까지 터뜨리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데 성공했다.

이후 연장전에서 1골씩 더 주고받은 인천현대제철은 승부차기에서 김정미의 선방쇼를 앞세워 3-1로 승리, 통합 6연패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최인철 감독은 “1차전에서는 사실 상대가 잘 했다기보다는 우리가 스스로 3골을 내준 경기였다”며 “심리적인 부분을 어떻게 컨트롤 하느냐가 중요했다. 전술적인 부분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최 감독은 “전반 추가시간 장슬기가 포문을 열어준 것이 컸다”며 “심리적인 압박을 이겨낸 선수들이 대견하다. 우리 선수들이 진정한 챔피언”이라고 웃어 보였다.

한편 이번 우승으로 지난 2013년부터 6년 연속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을 모두 휩쓴 인천현대제철은 여자축구 절대 1강의 입지를 다시금 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5 22:52:1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