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시즌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EPL)에서는 올 시즌 첫 공격포인트다.

손흥민은 4일 오전 4시45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울버햄튼 원더러스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1라운드에 교체 출전, 전반 27분 에릭 라멜라의 선제골을 도왔다.

선발명단에서 제외됐던 손흥민은 경기 초반 무사 뎀벨레의 부상으로 전반 7분 만에 그라운드를 밟았다. 그리고 투입 20분 만에 그는 0의 균형을 깨트리는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다.

페널티 박스 외곽에 서 있던 손흥민은 수비 뒷공간을 파고들던 라멜라를 향해 논스톱 패스를 건넸다. 이 패스를 받은 라멜라는 가슴 트래핑 등을 통해 세 차례 터치 후 오른발 슈팅으로 울버햄튼의 골망을 흔들었다.

프리미어리그 공식 홈페이지는 이 골을 손흥민의 어시스트로 인정했다. 시즌 2호 도움이자 EPL 첫 공격포인트, 그리고 지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의 카라바오컵 멀티골에 이은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4 05:25: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