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승부다. 날카로운 창과 든든한 방패로 무장한 리버풀과 파리 생제르맹(PSG)의 맞대결 승자는 누가 될까.

  • ⓒAFPBBNews = News1
리버풀이 19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각) 영국 리버풀에 위치한 안필드에서 2018~2019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C조 1차전 PSG와 맞대결을 벌인다. 리버풀은 리그 5연승을 내달리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위(선두는 골득실에서 앞선 첼시)에 올라있다. UCL에서도 기세를 이어가겠다는 각오다.

리버풀의 강점은 막강 화력이다. 올 시즌 리그 5경기에서 11골을 폭발시키며 5연승을 질주 중이다. 지난 시즌 EPL 득점왕 모하메드 살라를 비롯해 4골로 팀 득점 선두에 올라있는 사디오 마네, 다재다능한 스트라이커 호베르투 피르미누가 포진한 전방은 세계 어느 팀과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다. 이들은 5경기에서 8골을 합작하며 이름값을 톡톡히 하고 있다.

PSG도 공격이 최대 강점이다. PSG는 프랑스 리그1 최고의 스트라이커 에디손 카바니, 설명이 필요 없는 ‘슈퍼스타’ 네이마르, 최고의 신성에서 선수로 거듭나고 있는 킬리안 음바페가 전방에 포진한다. PSG도 11골을 합작한 막강 공격진의 맹활약을 앞세워 리그 5연승을 질주 중이다.

우열을 가리기 힘든 창대 창의 대결이다. 두 팀 모두 물러서는 축구에 익숙하지 않다. 리버풀은 쉴 새 없이 압박하고, 끊임없이 공격을 전개한다. 지난 시즌에는 막강한 화력을 앞세워 UCL 준우승이란 성과도 냈다. PSG는 막강한 공격력을 앞세워 프랑스 리그1을 제패했고, 유럽 정상을 넘보고 있다.

  • ⓒAFPBBNews = News1
날카로운 창을 앞세운 두 팀이지만, 수비가 약한 것도 아니다. 리버풀은 지난 1월 버질 반 다이크 영입 후 수비가 몰라보게 좋아졌다. 데얀 로브렌과 조 고메즈 등 누가 선발로 나서든, 반 다이크의 진두지휘 아래 ‘짠물 수비’를 선보인다. 올 시즌 리그 5경기에서도 리버풀의 실점은 단 2골에 불과하다.

특히 고메즈는 반 다이크 합류 후 놀라운 성장세를 보이며 새로운 ‘벽’으로 등극했다. 리버풀의 최대 약점이었던 골문도 알리송 베커를 영입하면서 어느 정도 메웠다. 지난 1일 레스터 시티 원정에서 아쉬운 실책이 있었지만, 크게 걱정하지 않는 모습이다. 전방부터 시작되는 강한 압박과 미드필더진의 쉴 새 없는 수비 가담도 안정감을 더해준다.

PSG도 다르지 않다. 세월이 흘렀지만 여전히 정상급 기량을 자랑하는 티아고 실바가 중심을 잡고, 프레스넬 킴펨베가 안정감을 더한다. 올여름 바이에른 뮌헨에서 합류한 후안 베르나트, 2018 러시아 월드컵을 통해 진가를 드러낸 토마 뫼니가 포진하는 측면도 걱정이 없다. 3선에 포진할 것으로 예상되는 마르퀴뇨스와 아드리앙 라비오의 존재도 든든하다.

PSG는 5연승을 질주하는 동안 17골을 넣고, 실점은 4골에 그쳤다. 다만, 한 가지 아쉬운 점이 있다. 올여름 영입한 레전드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이 리버풀전에 나설 수 없다. 지난 시즌 UCL 8강전 퇴장 징계 때문이다. 그러나 본래 PSG의 주전 골키퍼이자 프랑스 국가대표 알퐁스 아레올라가 있어 크게 걱정하진 않는다.

말 그대로 별들의 전쟁이다. 일말의 예측도 허용하지 않는 두 팀의 맞대결에 세계 축구팬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스포츠한국 이근승 객원기자lkssky0203@naver.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8 16:00:1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