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지동원이 멋진 중거리슈팅으로 시즌 첫골을 작렬했다. 하지만 지동원은 골세리머니를 하다 부상을 당해 교체아웃 됐고 아우크스부르크는 남은 10분을 남기지 못하고 역전패 당했다.

지동원은 15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독일 라인란트팔츠주 마인츠 오팔 아레나에서 열린 2018~2019 독일 분데스리가 3라운드 마인츠05 원정경기에서 후반 37분 환상적인 중거리포로 시즌 첫 골을 넣었다.

후반 28분 교체투입된 지동원은 0-0으로 팽팽하게 맞서던 후반 37분 오른발 중거리포를 때렸고 그대로 골문을 갈랐다. 역습기회에서 왼쪽에서 공을 잡은 지동원은 동료에게 전진 패스를 하려다 타이밍을 잡지 못하자 과감하게 중앙으로 치고 나가다 오른발로 중거리슈팅을 했다. 이 슈팅은 바운드가 돼 밑으로 갔고 그대로 골로 연결됐다.

올시즌 첫 골이자 아우크스부르크 소속으로 2년만에 감격의 골. 지동원은 워낙 오랜만에 득점이었기에 굉장히 기뻐했다. 그리고 세리머니를 하며 공중에 뛰었다가 착지하는 과정에서 왼발목에 이상을 느껴 쓰러졌다. 동료들이 함께 기뻐했지만 왼발 부상을 당한 지동원은 괴로워하다 결국 팀닥터가 들어왔고 곧 교체아웃됐다. 후반 28분 교체투입되고 딱 11분만에 골을 넣은 후 곧바로 교체된 것.

아우크스부르크는 지동원이 안긴 리드에도 후반 42분 세트피스 경합 상황에서 동점골을 허용했다. 이렇게 1-1 무승부로 끝나나 했지만 후반 추가시간 2분에 아우크스부르크는 또 세트피스 상황에서 골키퍼가 펀칭을 했다 빈 골대에 슈팅을 허용하며 끝내 1-2 역전패 당했다.

구자철은 이날 경기 선발출전해 풀타임을 뛰었지만 공격포인트는 없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00:26:1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