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올림픽채널 캡처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스페인 축구대표팀을 이끌었던 비센테 델 보스케(68·스페인) 감독이 축구 선수로 커리어를 쌓고 있는 ‘육상의 전설’ 우사인 볼트(32)에게 수비수를 권유했다.

델 보스케는 13일(한국시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올림픽채널과 인터뷰에서 “공간만 있다면 볼트는 아주 좋은 선수가 될 수 있다”며 “볼트는 역습을 열심히 하고 공수전환이 빠른 팀에 확실히 어울린다”고 말했다.

볼트는 올림픽에서만 금메달 8개를 따낸 현역 최고의 단거리 스타다. 그의 축구 사랑으로 세계 각지 축구 클럽의 문을 두드린 끝에 지난달 7일부터 호주A리그 소속 센트럴 코스트 마리너스와 무기한 훈련을 진행, 31일 아마추어 구단과 친선전에서 공격수로 데뷔했다.

델 보스케 감독은 “볼트는 많은 공간을 커버할 수 있는 풀백이 될 수 있다”며 “풀백이 되려면 많은 체력이 필요하다. 볼트의 체력이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잘 준비가 됐을 것으로 확신한다. 풀백 자원으로 가장 유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볼트의 경기 영상을 본 델 보스케 감독은 “볼트는 아주 낙천적인 선수다. 호감이 가고 항상 웃는다. 항상 어릴 적 꿈속에서 사는 것 같다”고 칭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15:15: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