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손흥민 개인기 / 사진=영상 캡처
손흥민 선수가 화려한 개인기로 전 세계 축구팬들을 열광케 했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의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손흥민은 칠레의 아르투로 비달과 디에고 발데스를 순식간에 따돌리며 화려한 개인기를 선보였다. 아르투로 비달의 태클이 들어오자 공을 들어올려 피하고, 디에고 발데스가 다가오자 순식간에 발 뒤꿈치로 공을 빼서 남태희에게 패스했다.

이 같은 손흥민 개인기는 유럽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유럽의 축구게임 전문매체 '풋헤드'는 트위터에 해당 영상을 올리며 "인종차별 제스처를 보인 발데스에게 손흥민이 이런 기술을 선보였다"고 강조했다.

앞서 발데스는 사진 촬영을 요청한 한국 팬 옆에서 눈을 양쪽으로 찢는 인종차별 제스처를 취해 논란을 낳은 바 있다. 이에 국내 축구팬들 역시 통쾌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09:19:09   수정시간 : 2018/09/12 09:20:5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