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수원=이재호 기자] 쉽지 않은 경기였다. 밀렸고 힘겨웠다. 칠레가 완벽한 3~4번의 기회를 어이없게 놓치지 않았다면 한국이 졌을 경기임을 인정해야한다.

그렇다고 해서 ‘졸전’이라고 보긴 힘들다. 한국도 두 번 맞으면 한번은 치고 받았다. 괜찮은 기회도 있었다. 이만하면 잘한 경기였고 앞으로 이렇게만이라도 하며 발전하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지 ‘졸전’으로 폄하해서는 안되는 경기였다.

  • 연합뉴스 제공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A매치 평가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모든 부분에서 부족했다. 슈팅숫자도 졌고(칠래 8, 한국 7), 정확한 데이터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볼점유율 역시 칠레가 많이 가져갔을 것이 확실하다. 전체적으로 칠레의 공격이 더 위협적이었고 미드필드 싸움에서는 압도적으로 한국이 패했다.

또한 한국은 사실상 베스트 전력이었는데 반해 칠레는 알렉시스 산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등이 빠진 것이 컸다.

그럼에도 한국이 칠레를 상대로 이정도로 해낸 것은 칭찬받아 마땅하다. 칠레는 ‘공식’ 남미 챔피언이다. 2015, 2016 코파 아메리카를 연속 석권한 팀으로 세계적으로도 강팀이다. 벤투 감독 역시 “칠레는 감독이 바뀌어도 지속적으로 상위 레벨의 경기력을 보여주는 팀”이라고 경기 후 칭찬할 수밖에 없을 정도였다.

세계 그 어떤 팀도 칠레를 상대로 쉽지 않은 경기를 할 수밖에 없는데 한국은 골도 허용하지 않으며 비겨냈다. 굉장한 성과가 아닐 수 없다.

물론 압박에서 졌을 수도 있고 중원에서 지면서 수비 실수도 많았다. 하지만 이것들이 다 됐더라면 한국 선수들이 더 좋은 리그, 몸값을 가졌을 것이다. 개인 기량이 부족함에도 조직력과 전술로 이를 커버한 것은 칭찬받아 마땅하다.

냉정하게 코스타리카전에 이어 칠레전 만큼의 경기력을 벤투가 지속적으로 보여줄수만 있다면 매우 좋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벤투 감독의 부임 후 첫 A매치였기에 선수들간의 긴장감이 달랐지 앞으로는 이런 효과는 줄어들 것이며 장기간 부임하다보면 감독뿐만 아니라 선수들 역시 다소 매너리즘에 빠질 공산이 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 시절에도 초반에는 매우 좋았고 아시안컵 준우승까지 뛰어난 성과였지만 이후 대표팀은 서서히 침몰하다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널뻔 하기도 했다. 이미 슈틸리케를 통해 초반의 뛰어난 경기력이 전부가 아님을 학습한 한국 축구는 작은 성취라도 기뻐하고 꾸준히 이어나가길 바라는 것이 현실적이다.

  • 연합뉴스 제공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05:30:1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