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경기를 하다보면 누구나 실수는 하게 된다. 그 경중의 문제다. 장현수의 실력은 전문가와 현장에서는 ‘단연 한국 No.1 수비수’라고 말한다.

하지만 그 좋은 실력과 경기력은 한 번의 결정적인 실수에 모두 가려버린다. 장현수는 매경기 결정적인 실수를 하나씩은 저지르며 좀처럼 여론 반전을 하지 못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제공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국가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칠레와 A매치 평가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역시 장현수는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뛰며 중앙 수비수로써 무실점에 기여했다. 코스타리카전에 이어 연속해서 선발 출전에 풀타임으로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도 신뢰를 얻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울리 슈틸리케, 신태용, 그리고 벤투까지 장현수를 주전 수비수로 쓰는데 망설임이 없다. 장현수는 그대로고 그 파트너가 김영권이냐 김민재냐의 문제일 뿐이다. 오죽하면 소속팀 FC 도쿄에서도 한국 선수임에도 주장 완장까지 맡길까. 실제로 장현수와 함께 뛰어본 선수들은 “타고난 리더”라며 그 리더십과 실력에 대해 극찬을 마다하지 않는다.

이렇게 현장에서는 장현수에 대한 믿음이 굳건한 것은 수비력도 수비력이지만 뛰어난 수비 리딩, 수비에서부터의 빌드업, 뛰어난 패스 플레이와 시야 등을 뽑는다. 장현수는 분명 무조건 걷어내고 막기만 하는 수비수보다 한단계 뛰어넘은 선수임은 맞다.

그러나 팬들은 장현수에 대한 여론을 쉽게 바꾸지 못하고 있다. 이번 칠레전도 그랬다. 꽤 무난하게 경기를 잘 해냈고 세트피스때는 공격가담까지 해서 골과 다름없는 헤딩슈팅을 하기도 했다. 이대로라면 경기를 참 좋게 끝낼 수 있었던 장현수였다.

하지만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기 바로 직전, 너무나도 어이없는 골키퍼에게 백패스를 했고 이 실수로 칠레 공격은 완벽한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았다. 하지만 더 어이없게도 칠레 선수는 이 기회를 허공에 날려버렸고 그대로 경기 종료 휘슬이 울렸다. 장현수의 가슴 철렁하게 한 실수는 90분을 무실점으로 버틴 수비를 허사로 만들뻔 했다.

분명 장현수의 능력은 의심할바 없으나 이처럼 결정적인 실수가 최근 들어 매 경기 한 번씩은 나온다는 것이 문제다. 모든 선수들이 실수는 하지만 이처럼 골과 직접적으로 연관될법한 실수는 하지 않는다. 특히 수비수는 백번을 잘해도 한번 실수하면 비난받을 수밖에 없는 포지션이다.

  • 연합뉴스 제공
아무리 실력이 뛰어나도 이렇게 매경기 실수를 하게 되면 신뢰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 물론 현장에서는 ‘늘 그러지는 않는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팬들 입장에서는 백번을 잘해도 한번 못한 것이 더 뇌리에 강렬하게 남을 수밖에 없다.

이날 경기 후 만난 장현수는 “마지막 실수 순간은 90분보다 더 길었던 것 같다. 그 몇 초가. 그러나 일단 골을 안 먹어 정말 다행이다. 다시는 해서는 안 될 실수다. 매 경기 하나씩 교훈을 얻는 것 같다. 보완해야한다”고 했다.

장현수가 뛰어난 선수임은 알고 그렇기에 슈틸리케, 신태용, 벤투까지 모두 중요한다는 것도 안다. 하지만 스스로 말했듯 결정적인 실수를 보완하지 않으면 믿음을 줘야할 수비수를 축구팬들은 믿기 힘들 수밖에 없다. 좋은 실력과 경기력을 단 한번의 실수가 가리지 않도록 달라져야만 하는 장현수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05:00:23   수정시간 : 2018/09/12 11:15:53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