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일본이 아랍에미리트와의 4강전에서 후반 33분 터진 골에 힘입어 승리했다. 2018 아시안게임 축구 결승전은 바로 한일전이다.

일본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은 29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9시 30분 인도네시아 치비농의 파칸 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준결승전 아랍에미리트전에서 후반 33분 우에다 아야세의 골로 1-0 승리했다.

2020 도쿄 올림픽에 맞춰 전원 21세 이하로만 선수단을 꾸린 일본은 베트남에 조별리그에서 패해 D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일본은 한국을 이긴 말레이시아를 16강에서 1-0으로 이겼고 8강에서 사우디아라비아를 2-1로 이겨 4강에 올랐다.

아랍에미리트는 C조에서 1승2패로 3위를 차지했다. 하지만 조3위 중 상위 4개팀의 4위 안에 들어 와일드카드로 16강에 올라갔다. 16강에 아랍에미리트는 홈팀 인도네시아에 2-2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승리했고 8강에서는 북한을 상대로 1-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또 승리했다.

전반전동안 일본이 훨씬 우세한 경기를 했다. 슈팅만 7개를 때렸고 유효슈팅은 2개였다. 반면 아랍에미리트는 슈팅을 3개밖에 날리지 못했다. 그럼에도 일본은 좋은 기회에서 번번히 골로 연결하지 못하는 답답한 경기를 했다. 도리어 아랍에미리트가 역습에서 좋은 기회를 맞기도 했다.

결국 득점없이 전반전을 종료됐다. 후반 역시 경기 내용은 크게 다르지 않았다. 일본이 주도하는 가운데 아랍에미리트는 역습을 통해 일본 골문을 노렸다. 일본의 골 결정력은 계속해서 좋지 않았다.

하지만 끝내 일본은 결정적인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33분 왼쪽에서 낮은 크로스를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하며 태클로 16번 와타나베 코우타가 막은 후 곧바로 페널티박스 왼쪽 중앙에 있던 우에다 아야세에게 내줬다. 우에다 아야세는 그대로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에서 골문 반대편으로 감아찼고 크로스바를 맞고 골이 됐다.

종료를 얼마 남기지 않고 나온 골이었기에 경기내용을 감안하면 일본의 승리가 확실시 됐다. 이후 일본은 굳히기에 들어갔고 아랍에미리트는 어떻게 해서든 골문을 열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하지만 끝내 일본 골문을 열리지 않았고 일본은 감격의 결승진출에 성공했다.

일본의 결승진출로 결승 한일전이 거짓말처럼 성사됐다. 한국과 오는 9월 1일 오후 8시 30분 일본은 맞붙는다. 아시안게임 최고 하이라이트가 될 전망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29 23:19: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