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한국 여자축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 새 역사에 도전한다. 상대는 ‘숙적’ 일본이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28일 오후 6시(이하 한국시각) 인도네시아 팔렘방 겔로라 스리위자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8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4강전에서 일본과 격돌한다.

2회 연속 동메달을 넘어 사상 첫 결승 진출을 위해서는 반드시 넘어야 하는 관문이다. 한국은 앞서 2010년 광저우(중국) 대회와 2014년 인천 대회 모두 북한과의 4강전에서 패배해 결승 무대를 밟지 못했다.

만만치 않은 상대임에 분명하다. 일본은 아시아에서 피파랭킹이 가장 높은 팀(6위)이다. 15위인 한국과는 차이가 있다.

아시안게임 강세도 뚜렷하다. 최근 3회 연속 결승에 진출해 2010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8강전에서는 ‘우승후보’ 북한을 2-1로 눌렀다. 역대전적에서도 한국은 4승10무15패로 일본에 뚜렷하게 열세다.

그러나 윤덕여호도 믿는 구석이 있다. 쉽게 물러설 수 없는 이유다.

우선 이번 대회에서의 기세가 워낙 가파르다. 대만을 2-1로 꺾은데 이어 몰디브를 8-0, 인도네시아를 12-0으로 연파했다. 8강전에서 만난 홍콩전에서도 5-0 낙승을 거뒀다. 조금의 흔들림도 없이 4강 무대에 안착했다.

  • ⓒAFPBBNews = News1
일찌감치 일본 분석도 마쳤다. 이미 소집 당시부터 윤덕여호의 모든 포커스는 일본과의 4강전에 맞춰져 있었다. 조별리그 성적에 따른 대진에 따라 일본과 4강에서 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높았기 때문이다. 심서연(인천현대제철)도 “일본전에 초점을 맞춰서 준비하고, 꼭 결승에 오르겠다”는 출사표를 던진 바 있다.

역대전적에서는 크게 열세지만, 최근 흐름만 놓고 보면 자신감을 가져볼 만하다. 가장 최근 맞대결이었던 지난 4월 AFC(아시아축구연맹) 여자아시안컵 당시에는 0-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 경기 포함 최근 5경기 맞대결에서는 2승2무1패로 오히려 한국이 우위다. 전력차가 크게 벌어져 있던 10~20여 년 전과는 다르다.

선수단 분위기도 좋다. 1년 넘게 A매치 필드골이 없었던 지소연(첼시레이디스)은 지난 인도네시아전 멀티골로 예열을 마쳤다. 이민아(비셀고베) 역시 홍콩전을 통해 골맛을 봤고, 이현영(수원도시공사)과 손화연(창녕WFC)은 지난 조별리그에서 해트트릭을, 전가을(화천KSPO)은 16강전에서 멀티골을 각각 터뜨렸다. ‘캡틴’ 조소현(아발드스네스)이 가세한 것도 반갑다.

윤덕여 감독은 “선수들이 잘 해줄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한국 여자축구의 새 역사를 써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만약 결승에 오르면 중국-대만전 승리팀과 오는 31일 오후 9시30분 금메달을 놓고 맞대결을 펼친다. 한국과 일본의 경기는 SBS를 통해 생중계된다.

  • 2018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4강 대진표. 그래픽=김명석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28 06:00:5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