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남은 두 장의 4강 진출권을 놓고 경합 중인 베트남과 시리아, 북한과 아랍에미리트(UAE)가 득점없이 전반을 마쳤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27일 오후 9시30분(이하 한국시각) 인도네시아 패트리어트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8강전에서 시리아와 격돌 중이다.

베트남이 경기 초반부터 안정에 무게를 두고 경기를 치르고 있는 가운데, 시리아 역시 파상공세보다는 신중하게 경기를 치르고 있다. 전반 42분 문전에서 찬 시리아의 마흐무드 알바헤르의 슈팅은 골대 옆으로 벗어났다.

결국 두 팀은 전반전을 득점없이 마쳤다. 베트남의 전반전 슈팅수는 0개다.

이 경기 승리팀은 앞서 우즈베키스탄을 4-3으로 꺾고 4강에 선착한 한국과 결승 진출을 놓고 다툰다.

  • 연합뉴스 제공
같은 시각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격돌 중인 북한과 아랍에미리트 역시 서로의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북한이 9차례(아랍에미리트 2개)나 슈팅을 시도하는 등 아랍에미리트의 골문을 거듭 위협하고 있지만 결실을 맺지는 못했다.

이 경기 승리팀은 일본과 4강에서 격돌한다. 일본은 사우디아라비아를 2-1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27 22:18:27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