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베트남이 난리 났다. 역사상 처음으로 일본 축구를 이기면서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온 국민이 열광했다.

베트남은 19일 오후 인도네시아 위바와 무크티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D조 3차전에서 전반 3분 선제골을 지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베트남은 조별리그 3전 전승으로 D조 1위를 차지했다. 일본이 D조 2위로 16강에 올랐다.

베트남 축구 역사상 23세팀 이상 팀(성인팀 포함)이 일본을 이긴 적은 없었다. 역사상 처음으로 ‘아시아 축구 강국’ 일본을 이기자 베트남인들은 열광했다.

베트남 언론 베트남 익스프레스 인터내셔널은 “베트남의 승리에 베트남 국민들이 열광했다”며 “더 힘든 도전이 기다리고 있지만 일단 승리를 만끽했다”며 다가올 16강에 대한 걱정 역시 드러냈다.

또 다른 언론 징은 “박항서 감독이 국민들을 만족시켰고 자신감을 불어넣어줬다”며 박항서 감독의 지도력을 주목하기도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9 23:30:26   수정시간 : 2018/08/19 23:30:5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