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황희찬 선수가 말레이시아전 직후 비매너 행동으로 논란에 휩싸이자 결국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 대표팀은 17일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반둥의 시 잘락 하루파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2차전에서 말레이시아에 1-2로 패배했다.

이날 선발 출전한 황희찬은 경기가 끝난 뒤 중앙선에서 말레이시아 선수들과의 악수 세리머니에 참석하지 않고 곧바로 벤치로 걸어갔다. 경기 종료 후 상대팀 선수들과 악수를 하는 것은 페어플레이의 상징이다. 하지만 황희찬은 굳은 얼굴로 세리머니에 참여하지 않았다.

이후 팬들은 국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그의 플레이를 지적했다. 비난 여론을 의식한 듯 현재 황희찬의 SNS는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8 15:16:10   수정시간 : 2018/08/18 15:21:4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