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베트남축구협회(VFF)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일본 베트남 등 6개 팀이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다.

이 중 금메달 후보로 꼽히는 우즈베키스탄(B조)과 한국과 같은 조에 속한 말레이시아(E조)는 최종전을 치르기도 전에 조 1위까지도 확정했다.

총 25개 팀이 6개 조(A조 5개팀·나머지 4개팀)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펼치고 있는 가운데, 5개 조 모두 19일부터 최종전이 시작된다.

16강 진출권은 각 조 1·2위 12개 팀과, 6개 조 3위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에게 주어진다. 형평성을 고려해 5개팀이 속한 A조 3위 팀은 최하위 팀과의 성적을 제외하고 다른 3위 팀들과 성적을 비교한다.

가벼운 마음으로 최종전을 맞이하는 팀은 6개 팀이나 된다.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했기 때문이다.

A조 팔레스타인(2승2무)의 경우는 이미 조별리그를 모두 치른 상태여서 다른 팀 결과에 따른 1, 2위 여부만 기다리고 있다.

우승후보로 꼽히는 우즈베키스탄(B조)과 중국(C조) 베트남, 일본(이상 D조) 말레이시아(E조·이상 2승)는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16강 진출을 확정한 상태다.

이 중 우즈베키스탄과 말레이시아는 최종전에서 지더라도 조 1위로 16강에 진출한다. 대회 규정에 따라 우즈베키스탄은 A/C/D조 3위팀, 말레이시아는 D조 2위팀과 8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2경기씩 치르고도 아직 16강 확정팀이 나오지 않은 조는 사우디아라비아와 이란, 미얀마, 북한이 속한 F조 뿐이다.

모든 16강 진출팀은 조별리그가 막을 내리는 오는 20일 이후에야 최종적으로 가려진다.

한편 E조에 속한 한국은 17일 말레이시아전 충격패 여파로 16강 진출 조기 확정이 좌절됐다. 말레이시아에 승자승에서 밀려 조 1위 등극 가능성마저도 사라진 상태다.

한국은 20일 오후 9시(한국시각) 키르기스스탄과의 최종전에서 무승부 이상을 거둬야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한다.

조 2위로 16강에 진출하면 F조 1위와 오는 23일 8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이란 또는 사우디아라비아가 조 1위 자리로 16강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16강 진출 확정팀

- A조 : 팔레스타인
- B조 : 우즈베키스탄(1위 확정)
- C조 : 중국
- D조 : 베트남, 일본
- E조 : 말레이시아(1위 확정)
- F조 : 없음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 일정(한국시각)

- 15일 오후 9시 : 바레인전 6-0 승
- 17일 오후 9시 : 말레이시아전 1-2 패
- 20일 오후 9시 : 키르기즈스탄전 (3차전)

- 23일 오후 9시 30분 : 16강전 (토너먼트 일정은 조 2위 기준)
- 27일 오후 6시 : 8강전
- 29일 오후 6시 : 4강전
- 9월 1일 오후 9시 : 결승전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8 07:00: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