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감독 선임 위원장이 파울루 벤투(49·포르투갈) 감독을 선임한 이유에 대해 명확히 밝혔다.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감독 선임위원장은 17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태용 감독을 이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포르투갈 출신의 파울로 벤투 감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2022 카타르 월드컵까지가 재임기간이다.

  • ⓒAFPBBNews = News1
2002 한일 월드컵 당시 한국과 맞붙은 포르투갈의 미드필더이기도 했던 벤투는 선수 은퇴 후 커리어를 마감한 포르투갈 명문 스포르팅 리스본에서 감독생활을 시작했다. 리스본에서 4년간 두 번의 리그 우승을 해냈다. 이후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까지 맡아 유로 2012에서 4강까지 진출한 바 있다. 당시 3연속 메이저 대회 우승에 성공한 스페인에 져 4강 문턱에서 좌절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는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저조한 성적을 낸 후 이후 조금 더 포르투갈 감독을 하다 사임한 벤투는 브라질 명문 크루제이루와 그리스의 올림피아코스, 올해는 중국의 충칭 리판의 감독직을 맡았었다.

김 위원장은 감독 선임 과정에 대해 밝혔다. 일단 신태용 감독은 긍정적인 부분도 있었지만 가장 많이 준비했던 월드컵 스웨덴전에서 라인업과 전술적 대응, 교체에 대한 아쉬움, 선수단 자신감 유지의 불안정함, 언사로 논란을 빚은점 등이 언급되며 최종 후보군에 넣지 않았다고 밝혔다.

1차 후보군 3명은 팬들도 모두 만족할 수준의 감독이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관심을 보이다가도 다른나라나 클럽의 제의가 와 미안하다고 한 이도 있었고 감당하기 힘든 금액을 부르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이 후보군에는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감독 등이 있는 것으로 언론을 통해 알려졌다.

  • ⓒAFPBBNews = News1
결국 1차 후보군에서 감독을 정하지 못하자 김판곤 위원장은 유럽으로 재출국했다. 이곳에서 키케 플로레스 등 언론의 하마평에 오른 감독과 만났지만 한국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고 한다. 반면 벤투 감독은 자신의 코치사단 4명과도 동행해 진정성을 보였다는 것이 김판곤 위원장의 설명.

김 위원장은 “실력이 검증됐고 좋은 커리어를 가졌다. 워낙 카리스마가 있고 선수단을 장악하는 스타일이다. 실패를 만회하고 싶어하고, 커리어도 나쁘지 않다. 열정과 훈련 준비 과정을 다 체크했다”며 확신한 이유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인터뷰 과정에서 보여준 자신감이나 명확한 축구 철학은 전혀 흔들림이 없었다. 성공할 수 있는 여건에 대해 역으로 질문하기도 했다. 인터뷰 말미에 한국에 오는 이유를 묻자 성공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7 11:19:47   수정시간 : 2018/08/17 11:23:5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