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바레인을 6-0으로 대파한 한국이 조별리그 선두로 올라섰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9시(이하 한국시각) 인도네시아 반둥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바레인을 6-0으로 대파했다.

황의조(감바오사카)의 해트트릭 등 전반에만 5골을 몰아 넣으며 일찌감치 승기를 굳힌 한국은 후반 추가시간 황희찬(잘츠부르크)의 프리킥 쐐기골까지 더해 첫 경기를 대승으로 장식했다.

이로써 한국은 말레이시아에 득실차에서 앞선 조 선두로 올라섰다. 말레이시아는 앞서 열린 경기에서 키르기스스탄을 3-1로 꺾었다.

이번 대회는 각 조 1, 2위팀이 16강에 진출하고, 6개 조 3위팀들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이 추가로 16강 진출권을 얻는다.

  • 아시안게임 홈페이지 캡처
만약 한국이 E조 1위로 16강에 진출할 경우, 일본 또는 베트남이 속한 D조 2위 팀과 8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베트남은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팀이기도 하다.

▲2018 아시안게임 축구 일정(한국시각)

- 15일 오후 9시 : 바레인전 6-0 승
- 17일 오후 9시 : 말레이시아전 (2차전)
- 20일 오후 9시 : 키르기즈스탄전 (3차전)

- 24일 오후 9시 30분 : 16강전 (토너먼트 일정은 조 1위 기준)
- 27일 오후 6시 : 8강전
- 29일 오후 9시 30분 : 4강전
- 9월 1일 오후 9시 : 결승전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5 23:03:55   수정시간 : 2018/08/16 04:04:5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