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축구선수 이재성이 독일 진출 후 2경기 만에 첫 골을 터뜨린 소회를 전했다.

이재성은 12일(현지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 스타디온에서 열린 하이덴하임과 2018-19시즌 2.분데스리가(2부) 2라운드서 전반 20분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그는 경기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홀슈타인 킬에서 첫 골을 넣어 매우 기쁘다. 그러나 팀이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라고 밝혔다.

이어 "많은 팬이 내 이름을 크게 불러주셔서 기분이 좋았다. 팬을 위해 내가 더 잘해야 한다는 동기부여가 생긴다”고 덧붙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06:35: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