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홀슈타인 킬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2경기 만에 데뷔골을 터뜨린 이재성(26·홀슈타인 킬)이 2경기 연속 팀내 최고 등급 평가를 받았다.

이재성은 12일 오후 10시30분(이하 한국시각) 독일 킬 홀슈타인 슈타디온에서 열린 하이덴하임과의 2018~2019 독일 2.분데스리가 2라운드 직후 현지 언론 슈포르트버저가 공개한 등급 평가에서 2.5등급을 받았다.

독일 언론들은 일반적인 10점 만점의 평점제가 아닌 1~6등급으로 단계를 나눠 선수의 활약도를 평가한다. 1등급에 가까울수록 좋은 활약을 펼쳤다는 의미로, 2점대 등급을 받은 선수는 이재성이 유일하다.

이날 이재성은 전반 20분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받아 단숨에 문전으로 파고든 뒤, 골키퍼와의 일대일 기회를 놓치지 않고 2경기 만에 데뷔골을 쏘아 올렸다.

슈포르트버저는 “다시 한 번 킬의 최우수선수가 됐다”면서 “공을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강한 면모를 과시했다”고 평가했다.

이재성은 지난 함부르크SV와의 개막전 당시 이 매체로부터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아 화제가 됐다. 당시 이재성은 번뜩이는 패스로 2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팀내 최고 평가를 받았다.

한편 이날 이재성의 골을 앞세운 홀슈타인 킬은 하이덴하임과 1-1로 비겨 개막 후 2경기 연속 무패(1승1무)를 달렸다.

이재성은 오는 20일 오전 1시30분 1860뮌헨(3부)과의 DFB포칼(컵대회)을 통해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에 도전한다.

▲하이덴하임전 홀슈타인 킬 등급(슈포르트버저)

크론홀름(3.5) - 뎀(3) 슈미트(3) 바흘(3.5) 판 덴 베르흐(4) - 메페르트(3.5) 뮐링(3.5) - 혼삭(3.5) 이재성(2.5) 쉰들러(4) - 제라(4)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01:10:0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