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발렌시아 1군 경기에서 데뷔골을 넣은 축구선수 이강인이 벅찬 기쁨을 드러냈다.

이강인은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꿈에 그리던 메스타야에서의 첫 경기에서 골을 넣어 매우 기쁘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저를 도와주신 코치진들과 동료들 그리고 팬 여러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더했다.

이날 이강인은 발렌시아의 홈경기장인 메스타야에서 진행된 레버쿠젠과의 경기에서 후반 33분 교체 투입돼 헤딩으로 득점까지 성공하며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11:37:33   수정시간 : 2018/08/12 11:42: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