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홀슈타인 킬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인상적인 데뷔전을 치른 이재성(26·홀슈타인 킬)이 2경기 연속 선발로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키커는 12일 오후 10시 30분(이하 한국시각) 독일 킬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열리는 홀슈타인 킬과 하이덴하임의 2018~2019 독일 2.분데스리가(2부리그) 2라운드 예상 선발라인업에 이재성의 이름을 포함시켰다.

이 매체는 이날 이재성이 지난 함부르크전과 마찬가지로 4-2-3-1 전형의 2선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야닉 제라가 최전방에 포진하고, 이재성을 중심으로 마티아스 혼삭과 킹슬리 쉰들러가 양 측면에 포진하는 형태다.

중원에는 요나스 메페르트와 다비드 킨솜비가 호흡을 맞출 것으로 내다봤다. 메페르트와 킨솜비는 앞서 이재성의 도움을 받아 골을 넣었던 선수들이다.

이밖에 키커는 요하네스 판 덴 베르흐와 하우케 바흘, 도미니크 슈미트, 야닉 뎀이 수비라인을, 케네스 크론홀름이 골문을 각각 지킬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이재성은 지난 함부르크와의 리그 개막전에서 2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당시 키커는 이재성은 개막전 최우수선수와 함께 베스트11에 선정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2 07:00:1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