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꺾고 개막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손흥민(토트넘)은 후반 막판 교체 투입돼 10여분을 뛰는데 그쳤고, 기성용(뉴캐슬)은 결장했다.

토트넘은 11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3점을 획득하며 새 시즌을 기분 좋게 출발했다. 뉴캐슬은 홈팬들 앞에서 시즌 첫 패배의 쓴 맛을 봤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을 필두로 루카스 모우라와 델레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2선에 포진하는 4-2-3-1 전형을 가동했다. 에릭 다이어와 무사 시소코가 중원에서 호흡을 맞췄고, 벤 데이비스와 얀 베르통언, 다빈손 산체스, 서지 오리에가 수비라인에 섰다. 골키퍼는 위고 요리스.

뉴캐슬은 4-4-1-1 전형으로 맞섰다. 호셀루와 아요세 페레스가 공격진을 구축했고, 케네디와 모하메드 디아메, 존조 셸비, 맷 리치가 미드필드 라인에 섰다. 수비라인은 폴 듀멧과 키아런 클락, 자말 라셀레스, 디안드레 예들린이, 골문은 마르틴 두브라프카가 각각 지켰다.

  • ⓒAFPBBNews = News1
전반 8분 만에 토트넘이 0의 균형을 깨트렸다. 에릭센의 코너킥이 산체스의 머리에 맞고 문전으로 흘렀고, 이를 베르통언이 헤더로 연결했다. 두브라프카 골키퍼가 이를 쳐냈지만, 골라인 판독기술에 의해 골라인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3분 만에 뉴캐슬이 균형을 맞췄다.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리치의 날카로운 크로스를 호셀루가 헤더로 연결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그러나 토트넘도 곧장 응수했다. 전반 18분 오리에의 크로스를 알리가 헤더로 연결해 다시금 리드를 잡았다. 이후 두 팀은 치열한 공방전을 주고받으며 각각 추가골과 동점골을 노렸다.

후반에도 양 팀 모두 서로의 골문을 위협했다. 후반 2분 디아메의 슈팅은 토트넘의 골대를 강타했다. 문전에서 찬 알리의 슈팅이나 시소코의 발리 슈팅 등은 뉴캐슬 골키퍼 선방에 가로막혔다.

팽팽한 흐름 속에 손흥민이 투입됐다. 여전히 팀이 2-1로 앞서던 후반 35분이었다. 뉴캐슬로 이적한 무토 요시노리도 그라운드를 밟아 '미니 한일전'이 그라운드 위에서 성사됐다.

  • ⓒAFPBBNews = News1
손흥민은 투입 직후 압박을 펼치며 존재감을 보여주려 애썼다. 다만 토트넘의 경기 전반적인 무게중심이 수비에 쏠리면서 번뜩이는 모습까지는 보여주기 어려웠다. 반전은 없었다. 경기는 토트넘의 2-1 승리로 막을 내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22:24:38   수정시간 : 2018/08/11 22:36: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