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새 시즌 첫 공식경기에 나섰다. 추가시간 포함 15분. 무언가를 보여주기에는 부족한 시간이었다.

무대는 11일 오후 8시 30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라운드였다. 손흥민에게는 시즌 첫 공식경기이자, 아시안게임 차출 전 마지막 경기였다.

선발 출전이 유력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프리시즌을 정상적으로 소화했을 뿐만 아니라 해리 케인, 델레 알리 등이 월드컵 휴식 이후 최근에야 팀에 합류했기 때문.

다만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케인과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 루카스 모우라를 선발로 내세웠다. 손흥민은 대신 벤치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른 시간부터 골이 터져나왔다. 전반 20분이 채 되기도 전에 토트넘이 2-1로 앞서 갔다. 이후 경기는 공방전 양상으로 흘렀다. 토트넘도, 뉴캐슬도 서로의 뒷공간을 노렸다.

다만 손흥민의 투입은 좀처럼 이뤄지지 않았다. 포체티노 감독은 교체카드를 통한 변화 대신 현재의 흐름을 유지하는데 애썼다. 하염없이 벤치에서 기대하던 손흥민은 후반 35분에야 출격 명령을 받았다. 델레 알리 대신 투입돼 측면 공격수로 나섰다.

투입 직후부터 손흥민은 과감한 전방압박을 선보이면서 존재감을 드러내려 애썼다. 동료들과 빠른 패스를 주고받으면서 예열에 나섰다.

그러나 번뜩이는 모습을 보여주기에는 시간이 너무 부족했다. 조금씩 컨디션을 끌어 올리던 상황, 주심의 종료 휘슬이 울렸다. 손흥민 투입 이후 불과 15분 여가 지난 시점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22:24:10   수정시간 : 2018/08/11 22:35:4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