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한국축구대표팀의 새감독의 데뷔전은 9월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코스타리카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대한축구협회는 6일 9월 A매치 일정을 발표했다. 한국은 오는 9월 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코스타리카와의 홈경기를 가진다. 지난 2014년 9월 30일 우루과이와의 친선경기에서 0-1로 패한 이후 4년만에 고양에서 A매치가 열린다.

이 경기 이후에는 9월 11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는 칠레와의 홈경기를 가진다. 2004년 12월 19일 독일에게 3-1로 승리했던 좋은 기억이 있는 부산에서 무려 14년만에 A매치가 열린다.

이 9월 평가전은 대표팀의 새로운 감독의 데뷔전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새로운 감독과 협상 중인 대한축구협회는 늦어도 이달 안에는 감독을 선임해 9월에는 평가전을 치르게 한다는 계획이다. 물론 신태용 감독이 연임될 가능성도 배제할 순 없지만 현재로써는 외국인 새로운 감독이 선임될 가능성이 높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6 09:56:4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