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선발부터 교체명단까지 대부분이 올시즌 1군에서 충분히 활용될 선수들이었다. 그럼에도 1.5군 아니, 바르셀로나B에서 뛸 선수가 많은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후반 추가시간에서야 골을 넣었다. 곤잘로 이과인이 합류하지 않은 AC밀란의 공격력은 기대 이하였다.

AC밀란은 5일(이하 한국시각) 오전 9시 미국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 리바이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 컵(ICC)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터진 안드레 실바의 골로 1-0 승리했다.

  • ⓒAFPBBNews = News1
이날 젠나로 가투소 감독이 이끄는 AC밀란은 지안루이즈 돈나룸마 골키퍼부터 리카르도 로드리게스, 로마그놀리, 카라브리아, 차하노글루, 케시, 수소, 보리니 등 선발라인업 전부가 1군에서 주전 혹은 로테이션 멤버로 활용되는 선수로 채웠다. 교체명단도 안드레 실바, 아바타, 마우리 등 1군급 선수가 많았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즈가 아예 명단에 있지도 않았고(월드컵 휴식) 선발라인업에서 주전급으로 기대되는 선수는 새로 영입된 말콤, 세르지 로베르토, 넬슨 세메두 정도가 다였다. 교체명단에는 테어 슈테겐 골키퍼를 제외하곤 모두 바르셀로나B에서 활약하는 어린 선수들 위주로만 구성됐다.

물론 AC밀란이 조금 더 우세한 모습을 보이긴 했지만 비주전급 멤버가 많았던 바르셀로나를 상대로는 더 압도했어야했다. 또한 화끈한 득점력을 보이며 ICC컵 2연패의 좋지 않은 분위기를 끊을 필요가 있었다.

하지만 밀란은 기대이하의 모습이었고 가투소 감독이 ‘90% 완성됐다’고 말한 모습과는 반대되는 아쉬운 모습이었다.

결국 밀란은 교체선수가 대거 기용됐을 때도 1군급 선수가 대거 들어갔다. 안드레 실바가 들어가자 공격이 조금씩 풀렸고 결국 후반 추가시간 케시의 패스를 받은 실바의 결승골로 힘겨운 1-0 승리를 했다.

분명 실바의 골은 기뻐할만 했다. 하지만 밀란은 후반추가시간을 빼곤 90분동안 답답한 공격력을 보이며 왜 곤잘로 이과인 영입을 위해 레오나르도 보누치를 내줄 수밖에 없었는지 반증하고 말았다.

  • ⓒAFPBBNews = News1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05 10:59:3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