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광주FC 제공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대만 축구 국가대표 수비수 왕건명(25)가 광주FC 유니폼을 입는다.

광주FC는 24일 “청주시티FC(K3리그 어드밴스)에서 활약 중인 오른쪽 측면 수비수 왕건명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왕건명은 제주 유스 출신으로 저돌적인 움직임과 대인마크가 뛰어난 우측 풀백으로 2016년 프로(제주UTD)에 데뷔했으며 드리불과 오버래핑 능력이 우수해 위기 상황에서 공격수로도 활약한다.

이중국적을 소유한 왕건명은 지난 6월 대만 국가대표로서 2018 인도 히어로 인터내셔널컵 대회에 참가했으며 2014년에는 울리 슈틸리케가 이끌었던 한국 국가대표팀 훈련에 테스트선수로 초청되기도 했다.

왕건명은 “어려서 박진섭 감독님의 팬이었기 때문에 롤모델로 삼고 그의 플레이를 보면서 많은 노력을 해왔다”며 “K3 무대를 경험한 만큼 더욱 간절함을 가지고 팀에 보탬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4 14:11:45   수정시간 : 2018/07/24 17:47:5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