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제공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2018 자카르타-팔렘방(인도네시아)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조 추첨이 25일 다시 열린다. 앞서 키르기스스탄과 말레이시아, 바레인과 함께 같은 조에 속했던 추첨 결과는 없던 일이 된다.

대한축구협회는 24일 “아시안게임 조추첨이 25일 오후 4시(이하 한국시각)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아시아축구연맹(AFC) 본부에서 열린다”면서 “지난 조 추첨 결과는 무시하고 다시 추첨한다”고 밝혔다.

조 추첨이 다시 열리는 데에는 지난 5일 당시 주최측 실수로 아랍에미리트(UAE)와 팔레스타인이 누락된 채 추첨이 진행됐기 때문.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가 AFC에 참가국 명단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2개 팀이 누락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AFC는 종전 24개 팀이 아닌 26개 팀을 대상으로 조 추첨을 다시 열기로 결정했다. 참가 팀들은 총 6개 조로 나뉘는데 2개 조는 5개 팀, 나머지 조는 4개 팀으로 각각 재편성된다.

김학범호 향후 일정에도 변화가 생길 가능성이 생겼다.

4개 팀으로 구성된 조에 속할 경우 기존대로 14일에 첫 경기가 열리지만, 5개 팀으로 구성된 조에 속할 경우 12일부터 첫 경기를 치러야 하기 때문. 김학범호는 당초 내달 9일 이라크와 평가전을 치른 뒤 이튿날 인도네시아로 출국할 계획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4 10:05:4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