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서지연 기자] 메수트 외질(30·아스널FC)이 독일 축구대표팀 유니폼을 반납했다.

외질은 23일(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독일축구협회(DFB)의 부당한 대우와 여러 가지 일들로 앞으로 독일 대표팀 유니폼을 입지 않겠다"며 "최근에 벌어진 일들을 무거운 심정으로 돌아보면서 인종차별과 무례함이 느껴지는 상황에서 더는 독일 대표팀을 위해 뛸 수 없다"고 밝혔다.

터키계 독일인인 외질은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앞두고 대표팀 동료이자 역시 터키계인 일카이 귄도간과 함께 터키 대통령과 사진 찍은 사진이 언론에 공개돼 정치적 논란에 휘말렸다.

독일 팬들은 민족적 정체성을 의심했고 이런 가운데 독일 대표팀이 조별리그에서 탈락하자 외질과 귄도간이 대표팀의 분위기를 망쳤기 때문이라는 비난도 쏟아졌다.

외질은 "전 세계에 많은 선수가 이중 국적을 가지고 있는 상황에서 축구계는 인종차별의 배경을 가진 사람들을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며 "그동안 독일 대표팀으로 자부심을 느껴왔지만 터키계 사람들에 대한 인종차별과 이중 잣대를 더는 참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독일 팬들과 코칭스태프, 팀 동료를 위해 모든 것을 받쳐왔던 만큼 어려운 결정이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외질은 2009년 2월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이후 이번 러시아 월드컵까지 93경기(23골)에 나선 공격형 미드필더다. 2013년 9월에는 5000만 유로(약 664억원)의 이적료로 현재 뛰고 있는 아스널에 입단한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23 10:29:39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