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프로축구연맹
[스포츠한국 성남=이재호 기자] 황의조 논란이 뜨겁다. '지연 논란'으로 인해 아시안게임 와일드카드(23세 초과)에 황의조를 선발하고도 비난 여론을 받고 있는 김학범 감독이 기자회견 후 곧바로 성남FC와 FC안양과의 경기를 찾았다.

16일 오전 10시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남자 축구 대표팀 명단이 발표됐다. 김학범 감독과 이민성, 김은중, 차상광 코치도 함께 자리했다.

23세 이하(U-23)에 23세 초과 선수 3명인 와일드카드 차출이 가능한 남자 대표팀에는 일단 와일드카드로 손흥민, 황의조, 조현우가 뽑혔다. 또한 23세 이하 선수에는 이승우, 황희찬 등 월드컵에서도 활약했던 선수는 물론 핵심 수비수 김민재도 발탁됐다.

황의조가 논란이 됐다. 월드컵 대표팀에도 뽑히지 못했지만 아시안게임 대표팀에는 뽑혔고 마침 황의조의 데뷔와 전성기를 함께한 감독이 김학범이라는 점에서 '의리' '지연'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김 감독은 당당히 "논란이 되는 부분을 잘 인지하고 있다"고 언급한 후 "저는 학연 지연 의리 없다. 제가 그 바탕에서 올라왔다. 성남에 있던 선수라고 뽑은거 아니다. 어떤 지도자가 성적을 눈앞에 두고 그러겠나. 금메달을 따서 모든 선수가 원하는 대로 됐으면 한다. 현재 황의조는 컨디션이 매우 좋다. 석현준과 비교될 수 있지만 해외파 공격수의 합류시기가 애매하기에 나상호 하나만으로 공격수를 꾸릴 수 있다. 그렇기에 와일드카드로 황의조를 뽑았다"고 말했다.

이 논란 이후 황의조는 실시간 검색어 1위에서 내려가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김 감독은 기자회견 후 잠시 휴식 후 곧바로 성남과 안양의 K리그2 경기가 열리는 경기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을 찾았다.

이 경기에는 김학범 감독이 오른쪽 윙백으로 선발한 이시영이 성남 선수로 활약 중이다. 물론 이시영은 주전 이학민에 밀려 백업임에도 김 감독은 이 경기를 찾아 이시영이 뛰길, 그리고 몸상태를 체크하기 위해 찾은 것으로 보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6 20:39:2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