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케빈 데 브라이너는 공격적인 재능이 충만한 미드필더다. 실제로 그는 2017~20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팀 맨체스터 시티 공격의 핵심이었다. 리그 37경기(선발 36)에서 8골 16도움을 올렸다. 2016~2017시즌에도 36경기(선발 33) 6골 18도움을 기록한 바 있다. 그는 예측할 수 없는 패스와 총알 같은 슈팅력을 앞세워 세계 최고의 공격 재능으로 불린다.

  • ⓒAFPBBNews = News1
그래서 더 의아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벨기에 대표팀을 지휘하는 로베르토 마르티네즈 감독은 데 브라이너를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용했다. 데 브라이너가 수비적인 능력을 갖췄고 빌드업 능력이 빼어나긴 하지만, 아쉬움을 감출 수 없었다. 상대를 혼란에 빠뜨리는 모습이 더 잘 어울리고, 보고 싶었기 때문이다.

전 세계 축구팬들의 간절한 외침이 마르테니스 감독을 움직인 것일까. 데 브라이너가 마침내 억제해온 공격 본능을 폭발시킬 기회를 잡았다.

데 브라이너는 브라질과 맞붙은 2018 러시아 월드컵 8강전에서 드리스 메르텐스를 대신해 전방에 포진했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데 브라이너는 대포알 슈팅으로 승부의 쐐기를 박은 것은 물론이고, 3차례의 키 패스 성공과 날렵한 드리블 등을 선보이며 조국의 준결승 진출에 앞장섰다.

이탈리아 세리에 A 최고의 ‘크랙’ 메르텐스가 주전 자리를 잃은 것은 아쉽지만, 데 브라이너의 포지션 변경은 벨기에의 화력을 끌어올리는 데 큰 역할을 했다. 11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위치한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치러지는 프랑스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준결승전에서도 마찬가지다.

  • ⓒAFPBBNews = News1
데 브라이너는 이번에도 공격의 선봉장 역할을 해줘야 한다. 준결승 상대인 프랑스는 공격력이 빼어날 뿐 아니라 수비도 탄탄하다. 이번 대회 5경기에서 3경기가 무실점이었다. 난타전을 벌인 아르헨티나와 16강전 3실점을 제외하면, 4경기 1실점이다. 라파엘 바란과 사무엘 움티티가 버티는 중앙만으로도 위압감이 느껴지는데, 그들의 앞에는 은골로 캉테까지 있다.

데 브라이너가 공격에 포진해야만 하고, 맹활약까지 필요한 이유다. 그의 장기인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창의적인 패스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하다. 킬리안 음바페와 앙투안 그리즈만을 필두로 한 프랑스의 빠른 역습에 대응하기 위해서도 마찬가지다. 데 브라이너는 빠른 발도 가진 만큼, 공수 양면에서 힘을 실어줄 필요가 있다.

한동안 올라서고 싶은 마음을 억제하느라 고생했다. 브라질전이 공격으로의 복귀를 알린 경기였다면, 프랑스전은 자신의 진가를 다시 한 번 증명할 절호의 기회다. 데 브라이너가 또 한 차례 억제해온 공격 본능을 폭발시키며 조국의 사상 첫 결승 진출에 힘을 더할 수 있을지 세계 축구팬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스포츠한국 이근승 객원기자lkssky0203@naver.com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9 19:37:0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