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준결승) 대진표 및 일정. 그래픽=김명석 기자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전이 유럽팀들의 잔치로 펼쳐지게 됐다. 비유럽팀 없이 4강 대진이 구성된 것은 12년 만이자 역대 5번째다.

7일부터 이틀간 러시아 월드컵 8강전이 열린 가운데 4강 대진은 ▶프랑스-벨기에 ▶크로아티아-잉글랜드로 결정됐다.

앞서 8강에 올랐던 ‘비유럽팀’ 브라질과 우루과이가 각각 벨기에와 프랑스에 져 탈락하면서 4강 대진에는 유럽팀들만 생존하게 됐다.

아프리카는 이번 대회에 16강 진출팀이 없었고, 아시아(일본)와 북중미(멕시코)는 16강에서 탈락했다.

4강전에 유럽팀들만 살아남은 것은 지난 2006년 독일 대회 이후 12년 만이다.

당시에는 이탈리아와 프랑스, 독일, 포르투갈이 4강에 진출해 이탈리아가 정상에 오른 바 있다.

역대 월드컵에서는 다섯 번째다. 공교롭게도 다섯 번 모두 유럽에서 개최된 대회였다.

1934년 이탈리아 대회 당시 이탈리아와 체코슬로바키아, 독일, 오스트리아가 4강에 올랐고, 1966년 잉글랜드 대회에서는 잉글랜드와 서독, 포르투갈, 소련이 4강 무대를 밟았다.

이어 1982년 스페인 대회에서도 이탈리아와 서독, 폴란드, 프랑스만이 4강전에서 살아남았다. 2006년 독일 대회, 그리고 2018년 러시아 대회가 그 흐름을 이었다.

한편 러시아 월드컵 4강전은 ▶프랑스-벨기에(11일 오전 3시) ▶크로아티아-잉글랜드(12일 오전 3시) 순으로 열린다.

대망의 결승전은 오는 15일 자정에, 3위 결정전은 14일 오후 11시에 각각 펼쳐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8 06:07:31   수정시간 : 2018/07/08 06:07:32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