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FC서울 제공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FC서울이 고요한(30)을 새로운 주장으로, 부주장에 이웅희(30)를 선임하며 2018시즌 후반기 도약을 꿈꾼다.

FC서울은 4일 "새로운 주장으로 러시아 월드컵에서 돌아온 고요한이 선임됐다. 부주장에는 이웅희가 선임됐다"고 발표했다. FC서울은 이번 변화가 선수단에 새로운 리더십을 불어넣으며 팀의 도약을 이끌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변화는 2018시즌 후반기를 앞두고 팀의 도약을 위한 FC서울 이을용 감독대행의 결정으로 이뤄지게 됐다. 기존 주장이던 신광훈이 부상으로 당분간 함께 하지 못하는 상황도 함께 고려됐다.

고요한과 이웅희 모두 완벽한 자기 관리는 물론 모든 면에서 모범이 되는 행동으로 팀 구성원들에게 두터운 신뢰를 쌓아왔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단의 가교 역할에 있어서도 제격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고요한은 FC서울에서15번째 시즌(04~18)만에 첫 주장의 자리를 건네 받게 됐으며, 이웅희 역시 FC서울에서 처음으로 부주장이라는 선수단 리더 자리를 맡게 됐다.

새롭게 주장에 선임된 고요한은 “FC서울 주장의 자리를 맡게 되어 개인적으로도 큰 영광이다. 분명 책임감과 부담감도 함께 생기지만 후반기 꼭 좋은 결과로 FC서울다운 모습을 찾기 위해 열심히 하겠다”며 소감을 전한 뒤, “항상 FC서울을 믿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팬 분들을 위해서라도 한 발짝 더 뛰고 좋은 경기력을 보일 수 있게 후반기 준비 잘하겠다”며 결연한 각오를 전했다.

FC서울에서 처음 부주장 자리를 맡게 된 이웅희는 “주장 뒤에서 형들과 어린선수들 모두가 하나될 수 있도록 모범이 되고 경기장 안에서 책임감 있는 모습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FC서울의 명예회복과 FC서울다운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며 각오를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04 11:01:03   수정시간 : 2018/07/04 11:02: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