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한축구협회
[스포츠한국 카잔(러시아)=이재호 기자]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가 독일전을 본 소감에 대해 “정말 재밌는 경기였다”면서 “짜릿함을 느꼈다. 언제 월드컵에서 독일을 이겨보겠나”라며 환히 웃었다.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27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1시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과 손흥민의 골로 2-0 투혼의 승리를 기록하며 월드컵 1승2패 조 3위로 마감했다.

스웨덴에 0-1, 멕시코에 1-2로 패했던 한국은 세계 1위이자 전 챔피언 독일을 상대로 패배가 예상됐음에도 끝까지 버텨내는 수비축구로 독일의 16강행을 무산시켰다. F조에서는 최종전에서 스웨덴이 3-0으로 멕시코를 이기며 스웨덴이 1위, 멕시코가 2위로 16강에 올랐다.

경기 다음날 귀국을 위해 독일전이 열린 카잔 공항을 방문했다 만난 홍명보 전무에게 독일전을 본 소감을 묻자 “정말 재밌는 경기였다. 짜릿했다. 언제 월드컵에서 독일을 이겨보겠나”라며 웃었다. 평소 무뚝뚝한 표정으로 유명한 홍 전무지만 이날만큼은 얼굴에 웃음기가 떠나지 않았다.

독일전 승리 요인에 대해서 홍 전무는 “축구는 공격을 할 때 가장 위험한 법이다. 독일은 부득이하게 공격수를 많이 넣을 수밖에 없었고 자연스럽게 한국의 역습에 계속 당했다”면서 독일의 강공이 도리어 한국에게 승리를 안겨줬다고 분석했다.

  • ⓒAFPBBNews = News1
2018년 6월 27일 열린 이 경기는 우연히도 1994년 미국 월드컵에서 한국이 독일을 상대로 접전 끝에 2-3으로 패한 날인 1994년 6월 27일의 딱 24년전이었다. 이 경기에서 홍 전무는 멋진 중거리슈팅을 넣으며 독일의 간담을 서늘케한 바 있다. 딱 24년전의 일이었다고 말하자 홍 전무는 놀라움을 표하며 “참 신기한 일”이라며 “독일도 이 날을 잊지 못하겠다”며 동감을 표했다.

월드컵 대표팀은 29일 오후 1시 50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해 해산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9 06:00:3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