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연합뉴스 제공
[스포츠한국 카잔(러시아)=이재호 기자] 멕시코가 스웨덴만 잡아줬더라면 한국이 독일을 2-0으로 이겼으니 16강이 가능했다. 맞다. 하지만 이 전후상황을 냉정히 볼 필요가 있다. 만약 멕시코가 스웨덴을 이겼더라면 독일이 한국에게 0-2로지지 않았을 확률이 높다.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27일 오후 11시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과 손흥민의 골로 2-0 투혼의 승리를 기록하며 월드컵 1승2패 조 3위로 마감했다.

스웨덴에 0-1, 멕시코에 1-2로 패했던 한국은 세계 1위이자 전 챔피언 독일을 상대로 패배가 예상됐음에도 끝까지 버텨내는 수비축구로 독일의 16강행을 무산시켰다. F조에서는 최종전에서 스웨덴이 3-0으로 멕시코를 이기며 스웨덴이 1위, 멕시코가 2위로 16강에 올랐다.

만약 우리의 바람대로 스웨덴이 멕시코를 이겨줬더라면 한국은 1승 2패에도 조 2위 16강이 가능했다. 정말로 한국이 월드컵에 갈 수 있는 2-0의 스코어를 독일전에 해냈기 때문이다.

이런 꿈을 꾸는 것은 문제가 아니지만 정말로 그랬을지는 생각해봐야한다. 만약 멕시코가 스웨덴을 이기고 있었다면 비겨도 16강에 나갈 수 있는 독일이 무리하게 공격에 나올 필요가 없었기 때문이다.

냉정하게 한국이 독일을 이길 수 있었던 것은 독일이 수비를 포기하고 공격에만 올인했기 때문에 나온 2골 덕분이었다. 김영권의 골 장면은 독일 입장에서는 세트피스 수비였음에도 한국의 공격 숫자와 비슷한 수만 있었다. 손흥민의 골은 득점 때문에 급한 나머지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까지 나왔었다.

독일이 미드필더를 빼고 공격수를 넣은 시점도 스웨덴이 멕시코를 상대로 골을 넣으면서부터였다. 그때부터 독일은 다득점이 필요해졌고 수비가 약해지는 것을 감수하고 공격에 나설 수밖에 없었다.

물론 한국 입장에서는 독일을 2-0으로 이겼고 멕시코만 이겨줬더라면 16강이 가능했다는 꿈을 꿀 수 있다. 하지만 멕시코가 스웨덴을 이기고 있는 상황이었다면 독일이 그토록 무리하게 공격을 나와 수비숫자가 매우 소수며 골키퍼까지 중앙선을 넘는 상황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8 14:34:54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