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영표가 김영권을 칭찬했다. 사진=MBC 캡처
한국 축구대표팀 김영권 선수가 극적인 골을 넣으며 한국을 승리로 이끈 가운데,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김영권에게 '까방권'을 줘야한다"고 말했다.

앞서 김영권과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독일 한국 경기에서 추가시간 골을 넣으며 2대 0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직후 김영권은 인터뷰를 통해 "4년 동안 힘들었는데 이번 월드컵을 통해 그 힘듦이 조금이나마 나아져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동료 선수들에게 고맙다"고 전하며 끝내 눈물을 보였다.

이영표는 "축구에서 '까방권'이라는 말이 있다. '까임방지권'이라는 뜻이다"라며 "제가 줄 수만 있다면 김영권 선수에게 평생 '까방권'을 주고 싶다"고 칭찬해 눈길을 끌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8 11:22:19   수정시간 : 2018/06/28 11:26: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