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시드배정국 폴란드를 잡고 기사회생한 콜롬비아가 16강 진출을 위한 피할 수 없는 한판을 벌인다.

  • ⓒAFPBBNews = News1
콜롬비아는 28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사마라에 위치한 사마라 아레나에서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 월드컵 본선 조별리그 H조 3차전 세네갈과 맞대결을 벌인다. 콜롬비아는 1승 1패를 기록 중인 만큼 세네갈을 반드시 잡고 두 대회 연속 조별리그 통과에 성공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벼랑 끝에서 살아남았다. 콜롬비아는 4년 전 4-1로 대파했던 일본과 재대결에서 1-2로 충격패했다. 승리를 자신하며 그라운드에 들어섰지만, 경기 초반 퇴장과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주는 등 시종일관 밀리던 흐름을 뒤집지 못했다. 전 대회 8강 진출 이상의 성적을 기대했던 콜롬비아로선 최악의 출발이었다.

다음 상대는 시드배정국 폴란드였다. 폴란드도 첫 경기 세네갈전에서 1-2로 패하면서 배수의 진을 친 상태였다. 하지만 다행히도 승자는 콜롬비아였다. 콜롬비아는 선발로 돌아온 ‘에이스’ 하메스 로드리게스가 2개의 도움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보였고, 후안 콰드라도의 측면 지배력을 앞세워 3-0 완승했다.

마지막 승부다. 콜롬비아는 세네갈전에서 무조건 승리를 따내야 한다. 현재 세네갈과 일본은 1승 1무를 기록 중이다. 콜롬비아가 세네갈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할 경우, 일본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폴란드전에서 패해야만 16강을 바라볼 수 있다. 이 경우 골득실에서 일본을 앞선 만큼 16강 진출이 가능하다. 그러나 조별리그 2경기를 토대로 볼 때 일본이 폴란드에 패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

  • ⓒAFPBBNews = News1
라다멜 팔카오가 필승에 앞장선다. 팔카오는 한때 인간계 최강자라 불리던 선수다. 지난 2011년 여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자리한 이후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를 대표하는 골게터로 이름을 날렸다. 2011~2012시즌 리그 24골, 2012~2013시즌 28골을 폭발시켰다. 리오넬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가려 최고의 자리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인간 중에서는 ‘최고’란 칭호를 받았다.

그러나 월드컵과는 인연이 없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본선을 5개월여 앞둔 시점에 심각한 무릎 부상을 당하면서 출전이 좌절됐다. 회복과 재활에 전념하며 생애 첫 월드컵 출전을 노렸지만, 꿈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이후에는 부상 후유증 탓인지 AS 모나코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첼시 등에서 좋은 활약을 보이지도 못했다.

기적처럼 부활에 성공했다. 친정팀 모나코로 돌아온 2016~2017시즌 리그 21골을 몰아쳤고, UEFA 챔피언스리그(UCL)에서도 5골을 뽑아내며 4강 진출을 이끌었다. 올 시즌에도 리그 18골, UCL 3골을 넣으며 이름값을 톡톡히 했다. 대표팀 유니폼을 입고서도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 티켓을 따내는 데 앞장섰고, 꿈에 그리던 본선 무대를 밟는 데도 성공했다.

월드컵 데뷔전이었던 일본전에서는 아쉽게도 팀의 패배를 막지 못했지만, 폴란드전에서는 승부를 결정짓는 쐐기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팔카오는 월드컵 데뷔골을 터뜨린 만큼, 본격적인 골 사냥과 함께 조별리그 통과에 앞장선다는 각오다.

과연 H조 16강 진출의 향방을 결정지을 최종전에서 콜롬비아와 팔카오는 함께 웃을 수 있을까. 전 세계 축구팬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8 09:31:3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