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멕시코는 스웨덴에 완패하고도 웃었다. 한국은 독일을 이기고도 울었다. 서로가 서로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았으련만, 결과적으로 한국은 멕시코 좋은 일만 한 셈이 됐다.

무대는 27일 오후 11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카잔 아레나와 예카테린부르크 스타디움이었다. 한국은 독일과, 멕시코는 스웨덴과 각각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렀다.

가장 유리한 쪽은 멕시코였다. 스웨덴과 비기기만 해도 16강에 오를 수 있었다. 반면 한국의 경우의 수는 복잡했다. ‘피파랭킹 1위’ 독일을 2골차로 이기고, 멕시코가 스웨덴을 잡아줘야 했다. 이 경우 멕시코와 한국이 나란히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다.

한국은 대이변을 연출했다. 모두가 불가능할 것이라던 독일전 2골차 승리를 일궈냈다. 단단한 수비를 바탕으로 역습을 펼쳤고, 결국 추가시간에만 2골을 넣으며 세계를 놀라게 했다.

그러나 다른 조건이 어긋났다. 멕시코가 스웨덴에 3골이나 내주며 와르르 무너졌다. 결국 한국은 독일을 이겼다는 기쁨도 잠시, 탈락의 쓴맛을 봤다. 선수들의 눈물에는 마지막 경기에서 독일을 이겼다는 감격과, 16강에 오르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뒤섞였다.

  • ⓒAFPBBNews = News1
반면 멕시코는 3골차 완패에도 불구하고 기사회생했다. 만약 한국이 독일에 패배했더라면, 멕시코는 독일에 득실차에서 밀려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순간이었다. 각각 경기를 치르고 난 뒤 다른 경기장에서 들려온 소식은 한국에게는 비보, 멕시코에게는 낭보였다.

이전1page2page다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8 08:43: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