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방송 캡처
[스포츠한국 카잔(러시아)=이재호 기자] 자칫하면 역대 최악의 대표팀으로 남을 뻔했다. 그 대표팀의 주장으로서 심적으로 매우 힘들었을 기성용은 독일전 기적같은 승리 이후 혼자 몰래 눈물을 흘렸다.

한국 월드컵 대표팀은 27일(이하 한국시각) 오후 11시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3차전 독일과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김영권과 손흥민의 골로 2-0 투혼의 승리를 기록하며 월드컵 1승2패 조 3위로 마감했다.

스웨덴에 0-1, 멕시코에 1-2로 패했던 한국은 세계 1위이자 전 챔피언 독일을 상대로 패배가 예상됐음에도 끝까지 버텨내는 수비축구로 독일의 16강행을 무산시켰다. F조에서는 최종전에서 스웨덴이 3-0으로 멕시코를 이기며 스웨덴이 1위, 멕시코가 2위로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버티고 버텼고 독일은 다득점이 필요하자 공격수 3명을 투입하며 수비를 거의 포기하다시피 했다. 결국 후반 추가시간 코너킥 상황에서 김영권이 골을 넣었고 VAR판독으로 골이 인정됐다. 후반 추가시간 6분에는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가 골문을 비우고 중앙선 이상 올라왔을 때 주세종이 길게 골대 앞으로 찼고 손흥민이 달려가 끝내기 골을 넣으며 한국이 기적같은 승리를 했다.

거짓말 같은 승리 후 선수단은 모두 경기장에 뛰쳐나와 부둥켜 안고 기쁨을 만끽했다. 우는 선수도 있었고 너무 좋아 소리쳐 즐거움을 나누는 선수도 있었다.

그 중 기성용은 조용히 혼자 눈물을 흘렸다. 주장으로서 약한 모습을 보이기 싫었을리라. 기성용은 멕시코전까지 뛴 후 왼쪽 종아리 염좌로 2주 가량의 회복이 필요한 부상을 당했다. 기성용은 독일전 출전이 불가능했고 주장 완장도 내주고 벤치에서 동료들을 응원했다.

함께하지 못한 미안함과 어쩌면 마지막 월드컵일지도 모른다는 소회, 동료들이 함께 일군 독일전 승리 등 복잡 미묘한 감정이 섞였을 눈물을 혼자 흘린 기성용이지만 하필 그 자리에는 카메라가 있었다. 손흥민이 경기 후 방송 인터뷰를 했고 그 화면 뒤편에 기성용이 홀로 눈물을 닦는 모습이 잡혔다.

감동의 경기였고 그 속에 기성용은 정신적 지주로서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했다. 그의 눈물은 기쁨의 눈물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8 05:00:25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