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스페인 축구대표팀이 가까스로 16강에 진출했다. 어렵지 않게 16강에 오를 것이라던 전망과는 달리, 최종전에서 잔뜩 진땀을 흘려야 했다.

페르난도 이에로 감독이 이끄는 스페인은 26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최종전에서 2-2로 비겼다.

경기 전만 하더라도 스페인의 낙승이 예상되는 분위기였다. 객관적인 전력상 스페인이 모로코보다 우위였던 데다가, 모로코는 이미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상황이었기 때문. 이에로 감독 역시 티아고 알칸타라(바이에른 뮌헨)를 처음 선발로 내세운 것을 제외하면 사실상 베스트11을 유지하며 승리를 노렸다.

다만 초반부터 꼬였다. 전반 14분 만에 칼리드 부타이브(예니 말라티아스포르)에게 일격을 맞았다. 그러나 전열을 재정비한 스페인은 5분 만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스코(레알 마드리드)가 모로코의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스페인은 높은 점유율을 유지하며 상대의 빈틈을 찾았다. 다만 강한 압박을 앞세운 모로코의 수비는 만만치 않았다. 오히려 후반 36분 유세프 엔 네시리(말라가)에게 추가골까지 얻어맞았다. 만약 한 골이라도 더 내주면, 같은 시각 포르투갈과 이란이 비길 경우 조별리그에서 탈락할 수도 있는 상황으로 몰렸다.

  •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순위(최종)
궁지에 몰린 스페인은 균형을 맞추기 위한 공격을 이어갔다. 그리고 후반 추가시간, 다니 카르바할(레알 마드리드)의 도움을 받은 이아고 아스파스(셀타비고)가 가까스로 균형을 맞췄다. 결국 경기는 2-2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조기 탈락한 팀을 상대로 경기 내내 진땀을 흘리던 스페인은 가까스로 16강 무대를 밟게 됐다.

한편 스페인은 내달 1일 오후 11시 개최국 러시아(A조2위)와 8강 진출을 놓고 다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6 05:55:06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