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후반 추가시간, 이란이 놓친 결정적인 기회는 결과적으로 포르투갈과 이란의 운명마저 갈라 놓았다.

무대는 26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두 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이었다. 포르투갈은 무승부 이상을 거둬야, 이란은 포르투갈을 꺾어야 자력으로 16강에 오를 수 있는 상황이었다.

0의 균형은 포르투갈이 먼저 깨트렸다. 전반 막판 히카르두 콰레스마의 선제골로 앞서 갔다. 벼랑 끝에 몰린 이란은 후반들어 총공세에 나섰다. 운도 따랐다. 비디오 판독 끝에 페널티킥을 내줬는데,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실축하면서 1골차 리드 상황이 이어졌다.

그리고 경기는 후반 막판 요동치기 시작했다. 이란이 균형을 맞췄다. 비디오 판독 끝에 세드릭의 핸드볼 파울이 선언돼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카림 안사리파드가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같은 시각 스페인이 모로코와 2-2로 비겼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남은 한 장의 16강 진출권을 놓고 두 팀이 맞대결을 펼치는 양상으로 접어들었다. 포르투갈은 어떻게든 버텨야 했고, 이란은 어떻게든 한 골을 더 넣어야 했다. 이란이 한 골을 더 넣으면, 이란이 포르투갈을 제치고 16강에 오를 수 있었다.

  • ⓒAFPBBNews = News1
6분의 추가시간 가운데 절반이 흐른 시점. 이란이 천금같은 기회를 잡았다. 상대 수비가 흐트러진 틈을 타 빠르게 역습을 펼쳤다. 사만 고도스의 슈팅이 수비수에 맞고 굴절된 뒤 문전에 있던 메흐디 타레미에게 연결됐다. 골키퍼와의 일대일로 맞선 기회였다.

한 골만 넣으면 16강 진출에 바짝 다가설 수 있었던 상황. 문전 왼쪽에서 찬 타레미의 왼발 슈팅은 그러나 옆그물에 맞고 나왔다. 포르투갈로서는 간담이 서늘했을 만한, 이란으로서는 땅을 치고 아쉬워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천금같은 기회는 두 번 다시 찾아오지 않았다. 이란은 남은 시간 총공세를 펼치며 마지막 한 골을 노렸으나, 끝내 결실을 맺지 못한 채 1-1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조별리그 성적은 승점 4점(1승1무1패). 스페인, 포르투갈(이상 승점5점·1승2무)에 밀려 16강 진출이 좌절되는 순간이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6 05:43:10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