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히카르두 콰레스마(35·베식타스)의 한 방이 이란의 희망을 꺾어 버렸다.

콰레스마는 26일 오전 3시(이하 한국시각) 러시아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이란과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0의 균형을 깨트리는 선제골을 터뜨렸다.

그의 한 방은 0의 균형이 팽팽하게 이어지던 전반 45분에 터져 나왔다. 오른쪽 측면에서 파고들던 그는 특유의 오른발 아웃프런트 킥으로 직접 상대 골문을 노렸다. 절묘하게 휜 콰레스마의 슈팅은 굳게 닫혀있던 이란의 골망을 흔들었다.

포르투갈에게는 16강 진출에 바짝 다가설 수 있는 한 방이자, 이란에게는 치명타나 다름 없는 한 방이었다.

이날 포르투갈은 비기기만 해도 16강에 오를 수 있었다. 반면 이란은 포르투갈을 반드시 이기거나, 무승부를 거둔 뒤 스페인이 모로코에 2골차 이상으로 져야만 16강 진출이 가능했다. 콰레스마의 한 방에 두 팀의 희비가 엇갈린 이유였다.

  • ⓒAFPBBNews = News1
특히 전반전 내내 만만치 않은 저력을 선보였던 이란에게는 더욱 더 씁쓸할 수밖에 없는 실점이었다. 이란은 단단한 수비와 날카로운 역습으로 포르투갈과 대등하게 맞서던 상황이었다. 전반 막판에 맞은 일격이 뼈아팠던 이유였다.

벼랑 끝에 몰린 이란은 후반들어 더욱 공격에 무게를 두면서 균형을 맞추려 애썼다. 다만 이미 승기를 잡은 포르투갈의 집중력은 쉽게 흐트러지지 않았다.

후반 추가시간에야 페널티킥으로 가까스로 균형을 맞췄다. 다만 끝내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한 골을 만회하고도, 콰레스마에게 내준 선제 실점을 극복하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났다.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 이란의 러시아 월드컵도 막을 내렸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26 04:57:18   수정시간 : 2018/06/26 04:57:1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